주요뉴스
유인석, 승리 日 투자자 성접대 시인...최종훈은 출국금지
유인석, 승리 日 투자자 성접대 시인...최종훈은 출국금지
  • 이별님 기자
  • 승인 2019.04.25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이별님 기자] 유인석 유리홀딩스 대표가 일본인 투자자에 성 접대를 한 혐의를 인정한 가운데, 가수 승리의 성 접대 혐의에 연루된 여성들이 입건됐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25일 서울경찰청은 이날 버닝썬 사건 정례 브리핑에서 일본인 투자자 성 접대와 관련해 성매매 및 알선 혐의 여성 17명을 입건했다고 밝혔다. 대부분 성매매 혐의 사실을 시인했다.

경찰에 따르면 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가 지난 2015년 일본인 사업가 일행을 위해 성매매 여성들을 부르고 대금을 알선책 계좌로 송금했다. 유 대표가 해당 혐의를 시인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앞서 2015년 일본인 투자자를 위한 크리스마스 파티와 2017년 12월 필리핀 팔라완에서 열린 빅뱅 전 멤버 승리의 생일 파티 등에서 성 접대가 있었다는 의혹이 나온 바 있다.

경찰은 필리핀 팔라완 파티 당시 초대된 여성들에게 여행 경비 외에 추가 지급된 규모는 확인이 안 됐다면서도 여성을 동원한 40대에게는 1,500만 원 지급된 사실이 확인됐다고 전했다. 지급 주체는 승리다. 하지만 그는 성매매 대금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경찰은 전했다.

한편 이날 YTN은 가수 정준영과 함께 집단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FT 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에게 경찰이 출국금지를 조치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 추가 소환 일정을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종훈은 정준영 등 단체 채팅방 멤버들과 2016년 1월과 같은 해 3월에 집단 성폭행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별님 기자 leestarnim@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