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밤 10시 패트 처리시도…나경원 “국민이 도와달라”
오늘밤 10시 패트 처리시도…나경원 “국민이 도와달라”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9.04.29 2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7년만의 국회 몸싸움을 불러일으킨 패스트트랙 법안이 29일 오후 10시에 처리가 시도된다. 패스트트랙 법안은 △선거법 개정안 △고위공직자수사처 신설안 △검·경 수사권 조정안 등 세 가지로, 선거법 개정안은 정치개혁특별위원회에서, 공수처안과 검경수사권 조정안은 사법개혁특별위원회에서 처리할 예정이다.

29일 패스트트랙 지정 초읽기에 정개특위 회의장인 국회 본관 445호 앞에서 의원총회 연 한국당. (사진=김혜선 기자)
29일 패스트트랙 지정 초읽기에 정개특위 회의장인 국회 본관 445호 앞에서 의원총회 연 한국당. (사진=김혜선 기자)

패스트트랙 지정을 반대하고 있는 한국당은 정개특위 회의장 앞인 국회 본관 445호실 앞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결사항전의 의지를 다졌다.

이날 오후 8시경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선거법 패스트트랙을 올린다고 하는데, 그 내용을 정말 용납할 수 없다. 내가 선출한 국회의원이 법을 만들고 국회를 운영해가야 하는데 (선거법을 개정하면) 깜ᄁᆞᆷ이 투표가 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공수처법에 대해서도 “대통령이 그 가족 측근들을 막으려고 하면 검찰 경찰이 수사하고 있을 때도 그 사건을 갖고 와서 공수처가 직접 수사하고 처리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대통령 가족과 측근을 수사할 수 없게 만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황 대표는 “헌법 자유민주주의 지킬 수 있느냐 그것이 무너지는 것을 바라봐야하느냐 절체절명의 저녁이다”라며 “할 수 있는 모든 최선을 다해서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한 모든 노력 다 해야겠다. 저부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역시 “오늘 밤에 온갖 불법과 편법과 꼼수로 점철된 선거법과 공수처법을 패트로 처리하겠다고 한다. 오늘 저희 투쟁은 자유민주주의 지키기 위한 투쟁”이라며 의지를 다졌다. 나 원내대표는 “대한민국 독재 완성해가는 시도에 대해 온몸으로 저지 부탁드린다. 의원님들이 그동안 해오셨던 것만큼 그대로 해주시면 될 것 같다”며 “국민께 호소한다. 우리는 수가 부족하고 힘이 부족하다. 국민 지지로 이 잘못된 것을 저지할 수 있다. 도와달라”고 말했다.

한편, 패스트트랙은 공수처안은 이날 오전 바른미래당이 권은희 의원안을 패스트트랙에 올리는 중재안을 내놓으면서 잠시 혼란에 빠졌다. 바른미래당은 오신환·권은희 의원의 사개특위 위원 사보임 건으로 극심한 내홍을 겪다가 바른미래당의 ‘제2의 공수처법’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는 안을 내놓는 승부수를 던졌다.

현재 민주당은 당내 반발을 무릎쓰고 바른미래당의 제안을 받아들인 상태다. 반면 민주평화당은 “여야 4당 합의가 되지 않은 공수처법을 패스트트랙에 올릴 수 없다”는 입장이었다가, 이날 9시에 의원총회를 통해 당론을 정하겠다고 한발 물러섰다.

만약 평화당이 의총에서 바른미래당 공수처안을 수용하면, 남은 것은 정개특위와 사개특위에서 안건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는 절차가 남았다. 사개특위의 경우 이날 저녁 10시에 본관 220호에서 회의예고가 돼 있다. 정개특위는 아직 회의일정이 공고되지 않았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