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美CSIS, 완전 운영중인 北유상리 미사일기지 첫 공개
美CSIS, 완전 운영중인 北유상리 미사일기지 첫 공개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9.05.10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미국의 싱크탱크가 지금까지 거의 알려지지 않은 북한의 새로운 미사일 기지에 대한 보고서를 내놨다. 최근 북한이 잇따라 발사체를 발사하는 도발을 단행하고, 지난 9일에는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쏜 상황이라 더욱 주목된다.

(사진=분단을 넘어 사이트 캡쳐)
(사진=분단을 넘어 사이트 캡쳐)

9일(현지시간) 북한전문 사이트 ‘분단을 넘어(Beyond Parallel)’를 통해 평안남도 운산군의 전략 미사일 벨트에 위치한 유상리 기지를 전격 공개했다.

보고서를 작성한 미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빅터 차 한국석좌와 조지프 버뮤데즈 연구원에 따르면, 유상리 기지는 평양에서 북동쪽으로 63km, 서울에서는 북동쪽 220km 떨어진 곳에 있다. 이 시설은 4.5km 떨어진 작은 마을 이름을 따 ‘밀천리 기지’로 부르기도 한다.

유상리 기지는 최근 건설된 북한 전략군의 미사일 작전기지 중 하나라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지원 부대와 함께 여단급 내지 더 큰 규모의 부대를 수용하고 있는 데다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을 보관하는 기지일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보고서는 “이번 연구 이전에는 이 지역에 대한 공개된 정보가 거의 없었고, 북한도 이 기지를 대외적으로 공표한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현재 유상리 기지는 ‘완전 운영(fully active)’ 상태에 있다. 여기에 보고서는 아직 시험발사가 이뤄지지 않은 ICBM급인 화성-13 미사일이나 2017년 7월 2차례 시험발사된 화성-14, 혹은 화성-15(2017년 11월 시험발사) 미사일이 유상리에 보관돼 있다고 알려져 있다고 전했다. 다만, 보고서는 실제로 ICBM급 미사일이 유상리 기지에 있는지는 단정하지 않았다. 이들 미사일 시스템의 개발 및 생산 상황이 알려진 것이 없기 때문이다.

보고서는 “이 기지의 위협을 감안할 때 북한과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 협상의 일부로 포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분단을 넘어’는 CSIS 산하의 북한 전문 연구 사이트로, 지난해 11월에는 북한 당국에 의해 공식적으로 확인되지 않은 약 20곳의 미사일 기지 중 13곳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후 삭간몰, 신오리, 상남리 미사일 기지 등에 대한 보고서를 공개해 왔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