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경제만랩 "경기도 및 5대 광역시 등 지방은 단독주택 상승률 높아"
경제만랩 "경기도 및 5대 광역시 등 지방은 단독주택 상승률 높아"
  • 홍성완 기자
  • 승인 2019.05.15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은 여전히 아파트 중위가격 상승률 압도적…지방은 '아파트=중산층' 공식도 깨져

[뉴스포스트=홍성완 기자] 서울은 주택보다 아파트 가격이 높은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으나, 서울을 제외한 지역은 아파트 보다 단독주택 가격 상승률이 더 높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부동산 큐레이션 서비스를 제공하는 경제만랩은 KB부동산의 주거형태별 중위가격 상승률을 비교한 결과, 서울의 경우 단독주택과 연립주택에 비해 아파트 중위가격 상승률이 압도적으로 높은 10.96%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그러나 경기도와 5대 광역시, 기타지방에서는 아파트 상승률보다 단독주택의 상승률이 더 높았다. 경기도의 아파트 중위가격 상승률은 4.45%을 보였지만, 단독주택은 7.90% 상승했다고 경제만랩은 설명했다.

경제만랩은 “정부의 부동산 규제에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던 아파트 가격은 하락세로 조정되고 있지만, ‘아파트=중산층’이라는 공식도 깨지고 있는 분위기”라며 “지난 4월 서울 아파트 중위가격은 8억 2574만원으로 단독주택(7억 199만원)과 연립주택(2억 6413만원) 가격 보다 압도적으로 높은 가격대를 형성되어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도 그럴것이 아파트는 다른 주거형태보다 편의시설과 관리가 잘 갖춰져 있고, 환금성도 뛰어나 상대적으로 높은 가격 상승률을 보이고 있다”며 “하지만, 서울을 제외한 지역에서는 아파트 가격보다 단독주택 가격 상승률이 더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5대 광역시도 아파트 중위가격 상승률은 0.27% 수준이었지만, 단독주택은 4.23%의 상승률을 보였다. 기타 지방에서 아파트는 –4% 하락한 반면, 단독주택의 경우 8.80% 상승해 압도적으로 단독주택 가격 상승률이 높았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서울의 경우 주택공급이 제한적이고 수요가 많기 때문에 환금성이 좋은 아파트가 강세를 누리고 있지만, 다른 지역에서는 주택공급도 풍부하고 획일적인 아파트보단 단독주택이 더 강세를 누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홍성완 기자 seongwan6262@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