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카드, 코스트코 제휴카드 서비스 변경
삼성카드, 코스트코 제휴카드 서비스 변경
  • 이해리 기자
  • 승인 2019.05.15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마트 트레이더스 등 3대 할인점서 사용 가능

[뉴스포스트=이해리 기자] 전국 모든 코스트코 매장과 온라인몰에서는 오는 24일부터 삼성카드로 결제가 되지 않는다. 

이에 따라 삼성카드는 고객 불편을 최소화 하기 위해 별도의 카드 교체 없이 기존 코스트코 제휴 카드로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등 3대 할인점 제휴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대상 카드는 ▲코스트코 리워드 삼성카드 ▲코스트코 아멕스 삼성카드 ▲코스트코 삼성카드 3종이다. 삼성카드는 코스트코 대신 국내 주요 3대 할인점으로 포인트 적립처를 확대하면서 고객의 편의성을 증대시켰다는 설명이다.

코스트코 사용 금액의 1%를 코스트코 포인트로 적립(월 1만 포인트 한도) 해주는 기존 제휴카드 서비스는 이마트, 홈플럿, 롯데마트에서 사용한 1%를 삼성카드 빅포인트(월 1만 포인트 한도)로 적립해주는 서비스로 바뀐다. 

기존에는 코스트코 제휴카드 사용자가 적립포인트를 바우처로 전환해 코스트코에서만 사용할 수 있었지만 앞으로는 이마트 트레이더스, 11번가, 메가박스, 파리바게뜨 등 다양한 포인트 사용 가맹점에서 사용이 가능하고 연회비 납부, 결제 대금 차감 등 포인트 사용 범위가 넓어진다.

오는 23일 이후 코스트코 제휴카드 이용 고객이 카드 분실이나 유효기간 만료 등으로 갱신 발급할 경우에는 '마트엔 삼성카드'나 '마트베이직 삼성카드'로 재발급 받아 변경된 서비스를 동일하게 적용받을 수 있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코스트코 제휴 계약 연장을 위해 최선을 다했으나 제휴 종료로 인해 삼성카드 회원님께 불편을 드린 점에 대해 양해를 부탁드린다"며 "앞으로 국내 주요 할인점에서 더 큰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해리 기자 h421829@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