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맥주회동 이틀만에 대립각
여야, 맥주회동 이틀만에 대립각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9.05.22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국회 정상화를 위해 여야 3당 원내대표가 ‘맥주회동’까지 벌였지만 좀처럼 좁혀지지 않는 이견에 다시 여야간 대립이 격해질 조짐을 보이고 있다. 22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 등 야당을 향해 “과도한 요구로 시간을 허비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경고했고,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에 분명한 사과와 원천무효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응수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날 이인영 원내대표는 민주당 확대간부회의에서 “국회 정상화에 대한 공감대만큼 여야 간 뚜렷한 입장 차이를 느끼는 것도 사실”이라며 “여야 충돌 과정에서 있었던 반목을 털어내는 것도 필요해 보인다. 그렇지만 일방적인 역지사지(易地思之)는 가능하지도 않고 진실하지도 않다”고 밝혔다.

이어 “여야 지도자가 새 정치 리더십으로 타협안을 만들 수 있어야 한다. 국민이 기다리는 민생 국회 실현을 위해 야당 지도자의 통 큰 결단을 거듭 요청한다”며 “낡은 정치 문법으로는 어떤 감동도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추가경정예산에 대해서도 “조속히 추경을 처리해 성장이 둔화된 경제 회생의 마중물로 삼아야 한다. 골든타임을 놓치면 두고두고 후회로 남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한국당은 여전히 패스트트랙 지정 원천무효를 주장하고 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한국당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대충 국회만 열면 될 것이라 생각하고 유야무야하지 말고 패스트트랙에 대한 분명한 사과와 원천무효 입장을 밝혀야 한다”며 “패스트트랙은 불법·무효인 게 자명하고 절차와 내용, 방향이 모두 틀렸는데 이 상태에서 국회를 연다고 한들 어떠한 진전을 보기 어렵다”고 전했다.

나 원내대표는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은 국회의 명예를 실추시킨 참혹한 역사로 기록됐다” “권력 장악에 눈이 멀어 아마추어만도 못한 법안을 밀어붙였고, 당정 간 의견 조율도 안 된 상태에서 청와대가 무리하게 국회를 압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회의를 마치고 ‘국회 정상화 시기는 언제인가’라고 묻는 기자들에 “시기를 못박기는 부적절하다”고 답했다. 이어 “국회가 파행에 이르게 된 것이 민주당의 패스트트랙 강행 처리 때문인 만큼 이에 대한 입장표명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