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대한애국당 “盧비하사진 법적조치할 것”
[공식입장] 대한애국당 “盧비하사진 법적조치할 것”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9.05.24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노무현 전 대통령의 추도식이 있던 지난 23일 대한애국당 홈페이지에 노 전 대통령 비하사진이 올라와 논란이다. 대한애국당은 “ 해킹에 가까운 악의적 중대 범죄”라며 해당 사진은 ‘해킹’당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사진=대한애국당 홈페이지 캡쳐)
(사진=대한애국당 홈페이지 캡쳐)

이날 오후 대한애국당 홈페이지에는 노 전 대통령의 죽음을 비하하는 사진 등이 도배됐다. ‘대한애국당과 함께하는 중력절 10주년’이라는 문구와 함께 노 전 대통령의 사진이 거꾸로 실렸다. 이는 극우 성향인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에서 노 전 대통령을 모욕하기 위해 사용하는 표현이다.

이에 대한애국당은 즉시 공식 입장을 내고 “대한애국당은 이런 사진에 대한 게시를 전혀 알지도 못했고, 기자의 문의를 통해 오후 8시 30분 경 최초로 인지하게 되었고, 인지하자마자 삭제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대한애국당은 “대한애국당을 해칠 목적으로 부적절한 사진을 게시한 것은 대한애국당에 대한 중대한 해당행위”라며 “이런 끔찍한 범죄를 저지른 자에 대한 수사와 처벌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판단하여 대한애국당은 24일 오전 중 법적 대응을 하고, 즉각 수사 의뢰를 할 것”이라고 전했다.

다음은 대한애국당 공식입장문.

23일 대한애국당 홈페이지에 노무현 전 대통령에 관련된 부적절한 사진이 게재되었었다.

대한애국당은 이런 사진에 대한 게시를 전혀 알지도 못했고, 기자의 문의를 통해 오후 8시 30분 경 최초로 인지하게 되었고, 인지하자마자 삭제 조치를 취했다.

대한애국당은 해당 부적절한 사진에 씌여 있는 ‘중력절’에 대해 의미도 알지도 못했다.

대한애국당은 대한애국당 홈페이지에 대한애국당이 알지 못하게, 대한애국당을 해칠 목적으로 부적절한 사진을 게시한 것은 대한애국당에 대한 중대한 해당행위이며, 해킹에 가까운 악의적 중대 범죄라고 규정한다.

이런 끔찍한 범죄를 저지른 자에 대한 수사와 처벌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판단하여 대한애국당은 24일 오전 중 법적 대응을 하고, 즉각 수사 의뢰를 할 것이다.

대한애국당은

이 악의적인 중대 범죄에 의한 피해자이다. 이 범죄를 빌미로 좌편향 언론들이 대한애국당에 대해 ‘극우 성향, 극우정당’을 운운하며 2차적으로 대한애국당을 음해하는 보도에 대해서도 엄정하게 법적 대응을 할 것이다.

중대 범죄에 의해 피해를 당한 대한애국당 홈페이지 사태에 대해 수사가 착수되고, 가해자가 밝혀질 때까지 단정적인 ‘극우’ 프레임으로 대한애국당을 해하려는 모든 언론과 관련자들에 대해서 법적 조치를 할 것이다.

2019년 5월 23일

대한애국당

대변인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