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트' 양현석 성접대 의혹 제기...YG "사실무근" 반박
'스트레이트' 양현석 성접대 의혹 제기...YG "사실무근" 반박
  • 강은지 기자
  • 승인 2019.05.28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강은지 기자] 양현석 YG 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외국인 투자자들을 상대로 성 접대를 했다는 의혹이 방송을 통해 제기됐다.

(사진=MBC '스트레이트' 캡처)
(사진=MBC '스트레이트' 캡처)

지난 27일 MBC '스트레이트'는 익명의 목격자 진술을 인용해 양현석이 태국과 말레이시아 출신 재력가 2명에게 2014년 7월 서울 강남 클럽 '엔비'에서 성 접대를 했다고 방송했다. 엔비는 양현석이 운영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제작진은 최근 불거진 빅뱅 전 멤버 승리의 해외 투자자 성 접대 의혹을 언급하며 양현석이 승리가 성 접대한 것과 동일한 수법으로 외국인 투자자들에 대한 성접대를 했다는 정황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태국 출신 재력가가 승리가 운영한 클럽 '버닝썬'의 물뽕 성폭력을 저질렀다는 의혹을 받는 인물이라는 점과 남양유업 외손녀 황하나가 성 접대 자리에도 있었다는 목격자의 증언을 다뤘다.

YG 엔터테인먼트 측은 '스트레이트' 제작진이 제시한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양현석은 사실무근이라며 "식당과 클럽에 간 사실은 있지만, 지인 초대로 참석했을 뿐 계산도 하지 않았다. 어떤 형식의 접대도 없었다"고 반박했다.

강은지 기자 eungy8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