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 찍으니 엌'...SBS 런닝맨, 부적절 자막 논란
'탁 찍으니 엌'...SBS 런닝맨, 부적절 자막 논란
  • 강은지 기자
  • 승인 2019.06.03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강은지 기자] SBS '런닝맨'이 부적절한 문구를 자막에 사용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SBS '런닝맨' 캡처)
(사진=SBS '런닝맨' 캡처)

지난 2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국내 팬 미팅-런닝구 프로젝트'의 굿즈 제작 레이스가 그려졌다. 출연진들은 팀별로 견제하며 추리하며 게임을 이어갔다.

방송 도중 한 출연자는 상대 팀의 추리가 맞아 떨어지지자 놀란 나머지 사레들린 기침을 했다. 해당 장면에서 '1번을 탁 찍으니 엌 사레들림'이라는 내용의 자막이 나왔다.

이를 본 많은 시청자는 故 박종철 고문치사사건을 떠올리게 하는 부적절한 자막이라고 지적하기 시작했다.

고 박종철 열사는 1987년 경찰은 서울대 언어학과 재학 중 경찰 조사를 받다가 고문을 견디지 못하고 사망했다. 당시 경찰은 고문 사실을 은폐하기 위해 "책상을 '탁' 치니 '억'하고 쓰러졌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SBS 측은 논란이 된 자막 내용에 대해 "당시 녹화 상황에 대한 풍자의 의미로 썼다"며 "관련 사건에 대한 어떤 의도도 전혀 없다"라고 해명했다. 다만 "불편하셨을 분들이 있다면 앞으로 더 주의해 제작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강은지 기자 eungy8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