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권 대표 SMART 경영] 철새에서 배우는 리더십과 팔로워십
[이인권 대표 SMART 경영] 철새에서 배우는 리더십과 팔로워십
  • 이인권
  • 승인 2019.06.19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권 문화경영컨설팅 대표
이인권 문화경영컨설팅 대표

[뉴스포스트 전문가 칼럼=이인권] 리더십의 대칭점에는 항상 팔로워십(followership)이 있다. 상위자들의 리더십 못지않게 구성원들의 팔로워십도 중요하다. 손바닥도 마주쳐야 소리가 나듯 리더십과 팔로워십이 함께 보조를 맞추어야 조직이 성장하고 발전하는 소리가 우렁차게 들리는 것이다.

이것을 가리켜 다니엘 골만은 “인간이 서로 교감하고 소통함으로써 발생하는 공명현상(resonance)”이라고 했다. 훌륭한 리더는 그를 따르는 구성원들에게 공명을 일으키는 탁월한 능력의 소유자인 것이다.

조직의 리더십은 흔히 능동적이고 주도적일 수 있지만 팔로워십은 수동적이고 피동적인 경향을 띄는 경우가 많다. 조직에서 리더십이 어떻게 발휘되고 시현되느냐에 따라 팔로워십은 자연스럽게 조성되게 되는 것이다.

진정한 리더십은 훌륭한 팔로워십이 있을 때 가능하다. 능력있는 리더는 그에 걸맞게 똑똑한 구성원을 육성하려고 한다. 그래야만 그 구성원이 일정한 시기가 되면 조직에서 리더 역할을 할 수 있다. 언제나 조직에서 리더와 구성원은 역할이 바뀌게 되어 있기 때문이다.

리더를 따르는 구성원은 여러 가지 유형이 있다. 가장 유능한 구성원이라면 수동적이거나, 획일적이거나, 무비평적이거나, 부화뇌동적이거나, 독자적인 행동을 하는 그런 부류가 아니다. 오히려 주도적이고, 유연성이 있고, 건전한 비평력을 갖고 있다. 또한 독자적인 판단력과 협력적인 태도를 갖는 사람이 해당할 것이다. 그래서 어떤 리더십이냐에 따라 팔로워십의 양상도 달라지는 것이다.

리더는 한마디로 권위의 존재다. 그러나 그 권위의 가치는 리더 자신에 의해서라기보다 팔로워십인 조직의 구성원들에 의해 인정이 될 때 정립된다. 유능한 구성원은 주도적인 자세를 지니게 된다. 그렇기에 조직의 발전은 구성원들의 마음가짐(mind-set)에 달려 있다.

스스로 조직의 목표와 비전을 향해 정렬을 하여 리더에게 비전과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도움을 청하게 된다. 조직의 성과 달성은 리더의 지도력과 함께 구성원들의 노력 여하에 달려 있다. 이렇게 해서 리더에게는 구성원이 힘을 실어주는 응원군이 되는 것이다.

흔히 “유능한 상사 밑에 유능한 부하 있다”고 말한다. 이것은 역으로 “유능한 부하 위에 유능한 상사가 있다”는 말도 통한다. 조직의 리더는 구성원들과 명령과 복종의 관계가 아니라 상호 존중의 사이가 되어야 한다.

리더십과 팔로워십을 잘 나타내 주는 예로 철새인 기러기의 겨울나기 이동에 대한 얘기가 있다. 원래 리더십은 인간 사회와 많은 종류의 동물들 세계에서도 존재하는 보편적인 현상이다.

그래서 리더십은 인류가 출현하기 이전부터 시작되었다. 철새의 세계만 보더라도 리더를 따르는 무리들은 리더의 역할을 인정하고 그에게 존엄을 보인다. 이것은 그들 나름의 세계에서도 일정한 위계를 지키며 리더와 팔로워의 본분을 지켜가고 있는 것이다.

기러기들이 겨울을 나기 위해 남반구를 향해 먼 거리를 이동할 때는 전형적인 V자 대형을 이룬다. 그 이유는 함께 무리를 지어 날아가는 기러기들끼리 서로 대화를 원활하게 하며 위해서다. 앞 기러기의 날갯짓이 상승기류를 일으켜 뒤에 있는 기러기의 비행을 수월하게 한다.

그룹을 지어 날아가는 맨 앞에 선 리더 기러기는 방향을 잡고 전체 그룹의 보조를 유도한다. 그래서 상승기류 혜택을 얻는 뒤의 기러기들보다 더 많이 수고를 하게 된다. 그리고 중간 중간에 역할을 교대로 맡으며 그 먼길의 여정을 잘 마무리하게 된다.

기러기 떼들이 날면서 우는 것은 선두에 있는 리더 기러기에게 “열심히 해라, 할 수 있다”라는 격려의 메시지를 주는 것이라 한다. 기러기들은 먼 거리 이동을 하면서 서로가 하나의 단위로 힘을 합치고 노력해야 한다는 것을 본능으로 갖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기러기 떼들의 이동을 보면서 과학자들은 많은 교훈을 얻었다. 기러기가 그룹을 지어 비행하게 되면 혼자 날 때보다 71%나 더 효율적이라는 사실을 알았다. 조류들의 이동이 단순히 떼를 지어 나는 것으로만 보이지만 그 속에는 그 나름의 “리더십경영술”이 담겨 있다.

여기에서 공동의 목표를 설정하고 같은 방향으로 나아가며 팀워크와 팀스피리트를 발휘한다면 훨씬 생산적이게 된다는 결론을 얻었다. 여기에다 서로를 칭찬하고 격려하는 자세를 갖는다면 더욱 큰 효과를 낼 수 있다. 기러기의 예화는 바로 인간이 조직생활을 하는 데 필요한 현명한 경영의 기법들을 가르쳐주고 있는 것이다.

이인권 전 한국소리문화의전당 CEO 대표 · 칼럼니스트 · 문화커뮤니케이터

이인권 leeingweon@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