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고객 편의성 제고 위한 온라인 금융상품 판매 프로세스 개선
KB증권, 고객 편의성 제고 위한 온라인 금융상품 판매 프로세스 개선
  • 홍성완 기자
  • 승인 2019.06.20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홍성완 기자] KB증권이 온라인 금융상품을 이해하기 어려운 고객의 어려움과 복잡함을 해결하기 위해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유튜브 동영상을 제작하는 등 프로세스를 개선 작업에 나섰다.

서울 여의도 KB증권 (사진=홍성완 기자)
서울 여의도 KB증권 (사진=홍성완 기자)

KB증권(사장 박정림, 김성현)은 고객 편의성 제고를 위해 온라인 금융상품 판매 프로세스 개선에 나서고 있다고 지난 19일 밝혔다.

KB증권을 “온라인을 통한 금융상품 거래는 시간과 장소의 제약 없이, 상대적으로 적은 비용 및 가입의 편리성이라는 장점이 있지만, 상품에 대한 이해와 사후 관리 등 상품 가입 전 과정을 투자자 스스로 고민하고 결정해야 하는 어려움도 있다”며 “이에 KB증권은 보다 많은 고객들이 쉽고 편리하게 자사의 상품과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판매채널 확대 ▲고객 친화적인 상품 안내를 통한 이해도 제고 ▲적극적인 사후 관리 등 전 영역에 걸쳐 고객중심의 온라인 금융상품 판매 프로세스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KB증권은 최근 온라인 쇼핑몰 ‘11번가’에서 ‘KB able 발행어음’ 수시식 상품(CMA형) 특별우대수익률 이벤트를 실시하였다. 

특히 이번 이벤트는 영업점 및 HTS‧MTS 등의 자체매체가 아닌, 일반 고객의 구매 생활 패턴에 맞춰 금융상품 판매 채널을 온라인 쇼핑플랫폼으로 확대한 것으로, 온라인에서 상품 구매가 익숙한 고객들은 온라인 쇼핑하듯 간편하게 KB증권의 상품을 가입할 수 있다.

또한 ‘KB able 발행어음’의 경우, 복잡하고 어려운 용어의 금융상품 설명서 형식이 아닌 일반고객들도 알기 쉽도록 카드뉴스와 유튜브 동영상으로 제작, 재미있는 상품 설명으로 생소한 발행어음상품에 대한 고객 이해도를 높였다는 게 KB증권의 설명이다.

KB증권은 “고객중심 서비스 제공을 위한 사후관리 서비스 강화에도 주력하고 있다”며 “올해부터 판매된 온라인 전용 ELS 상품의 경우, 판매에만 그치지 않고 수시로 해당 상품의 수익률 상황을 문자서비스(LMS)를 통해 알려주어 고객의 투자 편의성을 제고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우성 M-able Land Tribe장은 “앞으로도 온라인 금융상품 판매 채널을 온라인 쇼핑몰은 물론 페이 서비스 매체까지 폭 넓게 확장하고, 판매 금융상품의 라인업도 다각화할 계획”이라며 “금융상품 판매에서부터 사후관리까지 고객의 눈높이에서 가장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B증권은 “‘KB able 발행어음’ 및 온라인 전용 ELS 등의 금융상품은 발행사 신용위험에 따른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 있으며, 기타 상세한 내용은 전국 각 영업점이나 고객센터로 문의하면 된다”고 밝혔다.

홍성완 기자 seongwan6262@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