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아무도 예상 못한 남북미 판문점 회동
[종합] 아무도 예상 못한 남북미 판문점 회동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9.06.30 2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트윗’으로 성사된 북미 3차 회담
비핵화 논의 급물살...실무회담 수주내 재개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30일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점에서 가진 남북미 회동은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빅 이벤트’였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현직 미국 대통령으로서는 사상 처음으로 북한 땅을 밟았다. 문 대통령은 “역사적 만남이 이뤄졌다”고 평가했다.

(사진=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날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자유의 집에서 회동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날 회동은 문 대통령이 사전에 밝힌 것처럼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만남이 주를 이뤘다. 북미 정상은 오후 3시 46분 경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만났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측에서 걸어오는 김 위원장을 만나 악수를 나눴고,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으로 잠시 이동해 대화를 이어갔다.

이어 김 위원장은 다시 남측으로 이동해 함께 군사분계선을 넘었다.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에서 대기하고 있던 문재인 대통령은 북미정상의 만남을 지켜본 뒤 합류했다.

북미회담 전 모두발언에서 김 위원장은 “어떤 사람들은 (트럼프) 대통령 친서를 보면서 미리 사전 합의된 (북미 정상 간) 만남이 아니냐는 말도 하던데 사실 난 어제 대통령님이 (회동) 의향을 표시한 것을 보고 나 역시 깜짝 놀랐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트럼프 대통령과) 다시 만나고 싶다. 이런 장소에서의 이 만남 자체가 북과 남 사이 분단의 상징이다. 나쁜 과거 연상하게 되는 이런 자리에서 오랜 적대적 관계의 두 나라가 평화의 악수를 하는 것 자체가 어제와 달라진 오늘을 표현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을 ‘각하’라고 치켜세우며 “각하와 나의 훌륭한 관계가 아니라면 하루 만에 이런 상봉이 전격적으로 이뤄지진 못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각하와의 훌륭한 관계가 남들이 예상 못하는 좋은 일들을 계속 만들면서 앞으로 해야할 일들에 맞닥뜨리는 난관과 장애를 극복하는 신비로운 힘으로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제가 SNS로 메시지 보냈을 때 사실 (김 위원장이) 이자리까지 오지 않았으면 제가 굉장히 민망했을 것”이라며 “한국과 북한은 전세계에도 위험한 상황이었는데 그후로 우리가 이뤄낸 관계는 굉장히 많은 사람들에게 크나큰 의미 가져다준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또 “제가 (군사분계)선을 넘을 수 있었던 것을 큰 영광으로 생각하며 감사한다”며 “제가 할 수 있을지 생각을 못했지만 정말 좋은 느낌이었다”고 덧붙였다.

모두발언 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남측 자유의집에서 배석자 없이 53분간 대화를 나눴다. 사실상 3차 북미 정상회담이 이뤄진 것. 회담 종료 후 남북미 정상은 자유의 집에서 나왔고,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북으로 돌아가는 김 위원장을 배웅했다.

현직 미국 대통령 사상 최초로 북한 땅 밟은 트럼프 대통령. (사진=뉴시스)
도날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군사분계선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직 미국 대통령 사상 최초로 북한 땅 밟았다. (사진=뉴시스)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비핵화를 위한 실무 협상을 재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으로 2~3주 내에 팀을 구성해 협상을 시도할 것”이라며 “미국은 이미 (협상) 대표를 갖고 있다.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대표가 될 것이다. 비건은 (북미) 양국을 사랑하는 마음을 갖고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주도하에 비건 대표가 하게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세부적인 것들을 조율할 것이다. 속도가 중요한 것은 아니다. 포괄적으로 좋은 합의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오랫동안 안 좋은 상황이었는데 그것을 바꿀 수 있었고, 팀을 꾸릴 것이다. 폼페이오 장관이 이런 부분을 조율하게 될 것이고, 참모들도 조율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번 판문점 남북미 회담을 두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구축하기 위한 평화 프로세스가 큰 고개를 하나 넘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양측이 실무 이상 대표를 선정해 빠른 시일 내 실무협상에 돌입하기로 한 것만으로도 앞으로 좋은 결과가 성큼 눈앞에 다가왔다고 생각한다”며 “큰 기대를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