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지환, 성폭력 혐의 긴급체포...팬들 “작품서 하차해야”
강지환, 성폭력 혐의 긴급체포...팬들 “작품서 하차해야”
  • 강은지 기자
  • 승인 2019.07.10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강은지 기자] 배우 강지환이 성폭력 혐의로 긴급체포된 가운데, 팬들이 철저한 수사와 작품 하차 등을 촉구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10일 이날 오전 디시인사이드 강지환 갤러리는 강지환이 긴급체포된 것에 대해 “팬들은 무고하다는 것을 간절히 믿고 있지만, 이는 수사 기관을 통해 명명백백히 밝혀져야 할 것으로 사료된다”며 성명문을 발표했다.

이어 “현재 여론은 걷잡을 수 없이 악화되고 있기에, 일단 진행 중인 모든 작품에서 하차하는 것이 지극히 바람직할 것으로 보인다”며 “소속사는 조속한 입장 발표와 더불어 향후 수습에 최선을 다해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강지환은 TV조선 ‘조선생존기’에 출연 중이다.

앞서 경기 광주경찰서는 강지환을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준강간과 준강제추행 혐의다.

강지환은 전날인 9일 오후 A씨, B씨 등 스태프들과 함께 자택에서 2차 회식 자리를 가졌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서 A씨와 B씨는 강지환으로부터 각각 성폭행과 성추행을 당했다고 진술했다. 강지환은 술에 취해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강지환에 대한 추가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소속사와 ‘조선생존기’ 측은 추후 공식 입장을 발표할 것으로 전망된다.

강은지 기자 eungy8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