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정의연 "아베정권 인권탄압 중지하라" 규탄
[현장] 정의연 "아베정권 인권탄압 중지하라" 규탄
  • 홍성완 기자
  • 승인 2019.07.24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홍성완 기자] 일본의 경제보복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이를 규탄하는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정의기억연대 등은 24일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정부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탄압하는 일본정부에게 해당행위를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사진=홍성완 기자)
정의기억연대 등은 24일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정부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탄압하는 일본정부에게 해당행위를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사진=홍성완 기자)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는 24일 ‘평화의소녀상’이 위치한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인권회복 활동 방해하는 일본정부 규탄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정의연은 이번 기자회견에 대해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 운동을 일본정부는 지속적으로 음해하고 역사를 왜곡하며 피해자들의 인권과 명예를 훼손하고 있다”며 “뿐만 아니라 제1000차 수요시위를 기념하고 위안부 문제의 역사와 피해자들의 삶을 항상 기억하고 문제해결을 위한 연대를 통해 전시성폭력 재발을 막아내자는 취지로 건립된 평화비(평화의 소녀상)의 의미 또한 훼손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2015한일 합의로 모든 책임은 끝났다고 주장하며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왜곡하고 ‘위안부’ 피해자들의 인권 옹호자로서 문제해결을 위해 헌신적으로 활동하고 있는 시민단체 활동가 등에 대한 탄압행위가 그 도를 넘어서고 있다”며 “이에 정의연과 최근 독일에서 개최된 교회의 날 행사에서 ‘보따리전’을 진행했던 예술가 등 관련단체들은 이런 일본의 행위를 규탄하고 일본정부의 해당행위 중단과 문제해결을 위한 법적 책임 이행을 촉구하고자 이번 자리를 마련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의기억연대 등은 24일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정부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탄압하는 일본정부에게 해당행위를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사진=홍성완 기자)
정의기억연대 등은 24일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정부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탄압하는 일본정부에게 해당행위를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사진=홍성완 기자)

이날 기자회견은 정의연 한경희 사무총장의 사회로 한국염 운영위원장의 경과보고와 보따리전 대표 작가 고경일 상명대 만화학과 교수, 평화의 소녀상 김운성 작가, 정의연 윤미향 이사장, 민변 과거사위원회 권태윤 변호사 등이 일본 정부를 규탄하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이어 정의연 이사이자 중앙대 사회학과 이나영 교수가 나서 기자회견문을 낭독했다.

한편, 이날 국민대학교 평화의소녀상 건립추진위원회 ‘세움’도 정의연과 함께 경제보복에 나선 아베 정부를 규탄하는 시위를 열었다.

이들은 일본정부에 동북아의 평화를 위협하고, 군국주의 부활을 당장 중단할 것을 요구하면서 일제식민-전쟁범죄를 사죄하고 배상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경제보복 철회와 역사 왜곡, 억지 궤변을 멈출 것을 요구하면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파기하라고 우리 정부에 요구했다.

홍성완 기자 seongwan6262@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