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NO아베’ 광화문 촛불집회…“온 가족이 나왔어요”
[현장] ‘NO아베’ 광화문 촛불집회…“온 가족이 나왔어요”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9.08.03 2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3일 서울 광화문 일본 대사관 앞에서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을 규탄하는 시민들이 촛불을 들었다. 전날 일본 정부가 끝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수출관리 우대국)’에서 제외하자 시민단체들은 오는 15일 광복절까지 주말마다 서울 도심에서 일본 정부를 규탄하는 촛불집회를 열기로 했다.

3일 오후 7시 광화문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의 경제보복을 규탄하는 촛불집회가 열렸다. (사진=김혜선 기자)
3일 오후 7시 광화문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의 경제보복을 규탄하는 촛불집회가 열렸다. (사진=김혜선 기자)

아베규탄시민행동(시민행동)은 저녁 7시부터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아베 규탄 3차 촛불 문화제’를 진행했다. 시민행동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한국진보연대, 한국YMCA 등 682개 시민·사회단체가 결성했다.

일본 옛 대사관 앞에 모인 시민들은 주최 추산 약 1만5천여 명. 이들은 일본 정부에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한 조치를 철회하고 요구했다. 시민행동은 “우리나라를 경제·군사적 하위 파트너로 길들이겠다는 속내를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이라고 규탄했다.

모여든 시민들은 7시 15분 경 빗방울이 떨어지기 시작했을 때도 자리를 뜨지 않았다. 간간히 소나기가 내리는 날씨에도 시민들은 일본의 역사 왜곡과 경제 보복 조치 내용을 담은 영상이 나오자 박수를 치기도 했다.

3일 광화문 옛 일본대사관 앞에 일본의 경제보복을 규탄하기 위해 모인 시민은 약 1만 5천여 명(주최 측 추산). (사진=김혜선 기자)
3일 광화문 옛 일본대사관 앞에 일본의 경제보복을 규탄하기 위해 시민 약 1만 5천여 명(주최 측 추산)이 모여들었다. (사진=김혜선 기자)

집회에 참석한 이명호(50대·남)씨는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일본이 하는 짓이 나쁘니까 이 자리에 나왔다”며 “절대로 일본 물건을 사면 안 된다. 일본에 가지도 말고 (일본산 제품을) 사서도 안 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집회 참가자인 서원이(23·여)씨는 온 가족이 함께 집회에 참석했다고 했다. 서씨는 “요즘 인스타그램이나 페이스북 등 SNS에서 일본의 경제보복과 관련한 이야기가 많이 올라온다. 저도 유니클로나 무인양품 등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참여하고 있다”며 “오늘 집회에 나와 보니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일본 불매운동에) 참여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어 놀랐다”고 말했다.

서씨는 “일본과의 마찰을 외교적으로 풀어야한다는 생각에는 동의하지만, 일본 정부가 먼저 경제보복을 시작했기 때문에 시민으로서 의사 표현을 하기 위해 이 자리에 나왔다”고 덧붙였다.

한편, 참가자들은 집회를 마친 후 종각역, 세종대로를 거쳐 조선일보까지 행진한다. 조선일보 앞에서는 ‘조선일보 출입금지’ 경고 띠를 두르는 퍼포먼스도 하기로 했다. 시민행동은 이달 15일인 광복절에도 아베 규탄 촛불 문화제를 진행한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