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골민심을 읽다] 한일 경제전쟁에 대한 고령층의 생각
[탑골민심을 읽다] 한일 경제전쟁에 대한 고령층의 생각
  • 홍여정 기자
  • 승인 2019.08.07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홍여정 기자]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에 대한 여야의 생각이 갈리며 ‘여론전’도 뜨겁다. 여당은 경제 보복에 적극 맞서겠다고 밝힌 반면 한국당은 정부의 ‘신(新) 쇄국주의’ 정책이 낳은 외교 참사라고 평했다. 정부의 선택을 놓고 정치권의 갑론을박이 이어지며 국론이 분열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이에 정치인들의 중재 의지와 리더십 부재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커지며 국론 통합이 가장 중요한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 유래를 찾기 어려운 비상 시기에 내부 분열 부추기는 행태는 자중하고 통합된 사회로 일본에 맞서야 한다는 여론이 높아지고 있는 것.

그렇다면 일제강점기, 6·25전쟁 등 수난사를 겪으면서 우리나라의 초석을 다진 세대들은 이번 한일 갈등 문제를 어떻게 보고 있을까? 지난 6일 <뉴스포스트>는 한일 경제전쟁에 대한 60대 이상 고령층의 이야기를 들어보고자 서울 종로구에 있는 탑골 공원을 찾았다

(사진=홍여정 기자)
6일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로 인해 벌어진 한일 갈등에 대한 생각을 듣기 위해 탑골공원을 방문했다. (사진=홍여정 기자)

고령층의 생각은

기자가 방문한 시각은 오후 3시가 넘은 시각. 36도가 넘는 폭염 속에 공원에 나와있는 사람들의 수는 손에 꼽혔다. 날씨 탓인지 그늘 밑 의자를 하나씩 차지하고 누워있는 어르신들도 있었다. 그나마 어르신들이 조금 모여 있던 정자로 다가가 현재 벌어지고 있는 한일 갈등에 대해 물었다.

서울 중구에 거주한다는 70대 A 씨는 "요새 뉴스에서도 그(불매) 운동에 대해 방송이 많이 나오더라. 그래서 알고 있다. 내가 살고 있는 곳에서는 그거(불매운동 현수막)를 보지는 못했다"라며 "내가 뭐 일제 쓰는 게 있나, 그냥 하는가 보다 한다"라며 다소 무관심한 모습을 보였다.

주변에 있던 B 씨(70대, 동작구)는 "그래도 일본이 그렇게 한 것(경제 보복 조치)에 대해 우리의 의견을 얘기할 필요는 있다"라며 "그런 의미에서 불매운동은 좋은 방법인것 같다. 벌써 일본 관광객 떨어졌다고 뉴스에 나오더라"라고 말했다.

C 씨(60대, 노원구)는 "강제징용에 대한 진심 어린 사과나 배상 없이 이런 보복 조치를 취한다는 것에 대해 이해하기 어렵다"라며 "정부도 그렇고 정치권에서도 빨리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부모님이 일제강점기를 겪었던 분들이라 우리는 일본에 대한 감정이 좋을 수가 없다"며 "그치만 앞으로는 젊은 세대들이 살아가야 하는데 앙금을 풀어야 하지 않겠나"라고 덧붙였다.

탑골공원 인근에서 만난 60대 D 씨는 "불매운동으로 일본에 타격이 있을까 싶다"라며 "정부가 외교적으로 해결해야 할 문제다. 국민들이 감정적으로 대응할 문제가 아니고 이게 계속되면 경제적으로 젊은이들이 더 어려워질 수도 있다"라고 우려했다.

 
(사진=홍여정 기자)
더위를 피해 탑골공원 정자에 앉아있는 사람들. (사진=홍여정 기자)

세대 간 '한일 갈등' 인식 차 존재

한편 최근 한일 간 분쟁 책임에 대한 여론 조사 결과 세대 간 인식의 격차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갤럽은 7월 9일부터 11일까지 전국 성인 1,005명에게 한일 간 분쟁의 책임이 한국 정부와 일본 정부 중 누구에게 더 있다고 보는지 물었다. 그 결과 대부분의 응답자가 ‘일본 책임이 더 크다’고 답했다. 다만 이 같은 응답은 젊은 층에서 더 두드러졌다.

‘일본 정부 책임 더 크다’는 응답은 20·30대(74%·79%)와 진보층(82%) 등에서 두드러졌다. 이어 40대(69%), 50대(52%) 순이었으며 60대 이상은 43%만이 ‘일본 정부 책임 더 크다’고 답했다. ‘한국 정부 책임이 더 크다’는 의견은 50·60대(26%·24%) 이상, 보수층(40%)에서 상대적으로 많았다. 특히 60대 이상의 경우 ‘한국 정부 24%, 일본 정부 43%, 양측 모두 18%’로 나타나며 세대 간 인식의 차이를 보여줬다.

해당 여론조사는 유·무선 전화면접 조사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15%, 95% 신뢰수준에서 표본오차는 ±3.1p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홍여정 기자 duwjddid@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