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호 태풍 ‘프란시스코’ 피해 有...9호 ‘레끼마’ 북상 중
8호 태풍 ‘프란시스코’ 피해 有...9호 ‘레끼마’ 북상 중
  • 이별님 기자
  • 승인 2019.08.07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이별님 기자]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가 한반도에 상륙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소멸했지만, 부산 지역에 일부 피해를 남겼다.

지난 6일 부산 사하구의 도로변 가로수가 제8호 태풍의 영향으로 뿌리채 뽑힌 채 쓰러져 있다. (사진=뉴시스)
지난 6일 부산 사하구의 도로변 가로수가 제8호 태풍의 영향으로 뿌리채 뽑힌 채 쓰러져 있다. (사진=뉴시스)

7일 기상청에 따르면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가 전날인 6일 상륙했으나 오후 9시께 부산 북북서쪽 약 10km 육상에서 열대저압부로 급격히 약화해 소멸했다.

상대적으로 약한 태풍이 짧은 시간 만에 소멸했지만, 피해는 남았다. 행정안전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부산 지역의 가로수 다섯 그루가 쓰러졌다. 울산과 강원 등 태풍 영향권 하에 있던 지역들은 신호등이나 상가 간판 일부가 고장 나는 피해를 입기도 했다.

태풍의 영향 역시 남았다. 현재 강원 영동 북부 지역에 시간당 30mm 이상 강한 비가 예상돼 호우특보가 발효 중이고, 중부지방과 경북 지역도 비가 쏟아지는 등 전국 곳곳에 비가 내린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한편 제9호 태풍 ‘레끼마’가 북상 중이다. 이날 새벽 3시 기준 일본 오키나와 남쪽 약 730km 부근 해상에 있는 레끼마는 타이완 타이베이와 중국 상하이를 거쳐 북상할 것으로 보인다.

이별님 기자 leestarnim@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