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승리, 해외 원정도박 의혹...경살 내사 착수
양현석·승리, 해외 원정도박 의혹...경살 내사 착수
  • 강은지 기자
  • 승인 2019.08.09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강은지 기자] 양현석 전 YG 엔터테인먼트 대표와 아이돌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가 해외 원정도박 혐의를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지난 8일 JTBC는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가 양현석의 해외 원정도박 첩보를 받고 조사에 착수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양현석은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한 호텔 카지노 VIP룸에 11차례 이상 방문해 6억 원을 잃었다. 승리 역시 이곳을 4차례 방문했고, 13억 원 상당의 손해를 보았다.

경찰은 미국 네바다주 카지노협회를 통해 카지노 출입 기록, 도박 횟수, 금액, 승패 기록까지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현석과 승리 등에 대한 소환 조사도 진행될 전망이다.

한편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달 양현석을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2014년 서울의 한 식당에서 동남아 재력가들을 접대하며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한 혐의다.

강은지 기자 eungy8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