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을위하여] 양평서 '개식용' 논란..."공무원들 매년 복 축제"
[동물을위하여] 양평서 '개식용' 논란..."공무원들 매년 복 축제"
  • 이별님 기자
  • 승인 2019.08.23 14:1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이별님 기자] 동물보호단체 등이 경기 양평에서 ‘불법 도살 개고기 파티’가 벌어졌다며 규탄의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22일 개·고양이도살금지시민연대 측이 경기 양평군 서종면 면사무소에서 개 식용 관련 규탄 집회를 열었다. (사진=개·고양이도살금지시민연대 제공)
지난 22일 개·고양이도살금지시민연대 측이 경기 양평군 서종면 면사무소에서 개 식용 관련 규탄 집회를 열었다. (사진=개·고양이도살금지시민연대)

23일 전국 50여 개 동물보호단체 회원들이 연합한 ‘개·고양이도살금지시민연대(이하 ‘시민연대’)’ 측은 지난 22일 경기 양평군 서종면 면사무소에서 “양평에서 벌어지고 있는 집단 개고기 파티를 규탄한다”며 집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시민연대는 “양평군에서 매년 광복절이면 지역 관할 공무원들과 ‘복 축제’를 열고 있다”며 “이달 15일 축제에서 잔인하게 집에서 키우던 개를 잡아 파티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개 식용은 우리나라에서 반드시 사라져야 할 악습이라고 말하면서 불법 도살에 참여한 자들에 대한 검찰 고발을 준비하고 있다”며 “관계자 처벌과 재발 방지 촉구가 반영되지 않을 시 양평 농·식품 불매운동도 병행한다”고 덧붙였다.

시민연대는 전직 양평군수가 해당 행사에 참여한 점을 문제 삼기도 했다. 행사가 열린 지역 주민들의 발언들을 소개하면서 김선교 전 양평군수가 참여했다고 밝혔다. 김 전 군수는 자신의 SNS에 “행사에 참여는 했어도 닭개장을 먹었다”고 해명했다.

한편 양평군청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마을회관에서 어르신들이 참여한 행사에서 삼계탕과 개 식용이 있었던 거 같다”며 “과거의 풍습과 현재의 반려견 문화가 서로 충돌하면서 문제가 발생한 거 같다”고 말했다.

동물보호단체 측이 검찰 고발 준비 등 강력 대응하겠단 방침에 대해 군청 관계자는 “문제의 소지나 나타나면 수사 당국에서 처리할 것”이라면서도 “군청 차원에서 별다른 공식 입장은 없다”고 설명했다.

이별님 기자 leestarnim@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019-08-23 21:20:29
미친놈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