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추석 선물세트 대세는…'왜색 지우고 전통 챙기고'
[르포] 추석 선물세트 대세는…'왜색 지우고 전통 챙기고'
  • 홍여정 기자
  • 승인 2019.08.30 2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홍여정 기자] 민족 고유의 명절 ‘추석’이 약 2주 앞으로 다가왔다. 예년보다 이른 추석 연휴에 백화점, 대형마트 등 유통업계는 빠르게 추석 선물세트를 내놨다. 8월 초 사전 예약 판매를 시작했고 대부분 29일부터 매장에서 본 판매를 시작했다. 뉴스포스트는 지난 30일 백화점 2곳을 방문해 올 추석 선물세트의 특징을 살펴봤다.

지난 30일 방문한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지하 1층 행사장에서 추석 선물세트를 판매하고 있다. (사진=홍여정 기자)
지난 30일 방문한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지하 1층 행사장에서 추석 선물세트를 판매하고 있다. (사진=홍여정 기자)

30일 방문한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푸드코트 옆 행사장에 추석 선물세트관을 마련하고 한우·굴비·청과 등 신선식품과 건강식품·가공식품 등을 선보였다. 일반 천일염 대신 최고급 소금으로 밑간을 한 프리미엄 굴비와 전복 등 수산물이 눈에 띄었다. 다만 직장인 퇴근시간 이전이라 굴비, 한우 등 인기 품목 외에는 손님보다 직원이 많았다.

이어 방문한 롯데백화점 잠실점은 지하 1층 식품존 전체에 선물세트 코너를 마련했다. 입구에는 한우와 과일 등 대표적 선물세트 상품이, 안쪽으로 들어가면 가공식품, 건강식품 등이 배치됐다.

롯데백화점 잠실점 지하1층 '정육' 선물세트 코너 (사진=홍여정 기자)
롯데백화점 잠실점 지하1층 '정육' 선물세트 코너 (사진=홍여정 기자)

명절 선물의 대명사 ‘정육세트’는 역시 한우. 기존보다 물량도 늘어났다. 두 곳 모두 입구 쪽에 배치돼 손님들의 발길을 붙들었다. 현대백화점은 지난해 추석 대비 30% 늘렸다. 특히 한우 중에서도 간편하게 요리할 수 있는 ‘냉장용’이 대부분이었다. 가격대는 100만 원 이상의 프리미엄급부터 10만 원 대 까지 다양했다.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정육코너 판매사원 A씨는 “쉽게 구워 먹을 수 있는 구이류를 많이 찾는다”며 “10만 원 대가 제일 많이 나가고 등심, 채끝, 안심으로 구성된 20~30만 원 대 상품도 많이 나가는 편이다”고 설명했다.

롯데백화점 잠실점은 한우선물세트에 방점을 찍었다. 역대 최대 슈퍼한우를 기록한 충북 풍산농장의 '청풍명월한우'다. 지난달 농협음성축산물공판장에 낸 한우거세우가 1천261kg의 출하체중을 기록하면서 기존의 슈퍼한우들을 뛰어넘는 성적을 올렸다. 이 슈퍼한우를 청풍명월한우가 낙찰 받아 한 달 여 간의 숙성기간을 잠실점에서 명절맞이 대대적인 판매행사를 시작했다. 

롯데백화점 잠실점 판매사원 B씨는 “지난 23일 청풍명월한우의 등심커팅식과 품평회를 진행한 뒤 입소문을 탔는지 반응이 좋다”며 “특히 냉동은 손질해야 하니 선물을 많이 안하시고 냉장용을 많이 구매해 간다”고 말했다.

듣던 대로 일본 제품은 볼 수 없었다. 불매운동 분위기에 따른 조치다. 앞서 롯데백화점과 현대백화점 모두 일본 프리미엄 사케 선물세트를 판매한 바 있다. 그 대신 올해는 명인의 이름을 내건 전통 장류와 한우 등의 품목이 늘어났다.

포도계의 샤넬이라 불리는 '샤인머스켓'이 들어간 과일 세트(사진=홍여정 기자)
'귀족포도'라 불리는 '샤인머스켓'이 들어간 과일 세트. 현대백화점에서 판매한다. (사진=홍여정 기자)

이색 제품도 눈에 띄었다. 기존 성수용품에서 벗어난 미식가들의 밥상을 위한 선물세트다. 프랑스 3대 진미로 이미 대중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트러플’, 미세플라스틱 대안으로 떠오른 ‘히말라야 핑크소금’ 등 이다. 또한 전통적인 사과, 배 세트 외에 ‘아보카도’, ‘애플망고’, 귀족포도로 불리는 ‘샤인머스켓’ 등이 포함된 세트들이 있었다. 

온 가족이 모이는 추석에 할아버지와 손주가 함께 열대 과일을 먹는 이색 추억은 어떨까. 이들 선물 세트들은 이색 마케팅으로 소비자들의 지갑을 공략하며 명절 선물의 풍속도를 바꾸고 있었다.

홍여정 기자 duwjddid@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