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기자회견] "심야에 딸 오피스텔 문 두들긴 기자들..." 눈물
[조국 기자회견] "심야에 딸 오피스텔 문 두들긴 기자들..." 눈물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9.09.02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최근 자신에 제기된 각종 의혹을 해명하기 위해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질의응답 중 눈물을 쏟았다. 조 후보자는 “저를 비난하고 딸아이에게는 하지 말아 달라”며 눈물을 보였다.

결국 눈물 쏟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2일 조 후보자는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에 제기된 각종 의혹을 해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사진=이상진 기자)
결국 눈물 쏟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2일 조 후보자는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에 제기된 각종 의혹을 해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사진=이상진 기자)

2일 조 후보자는 ‘허위사실로 인한 공격을 멈춰달라고 했는데 허위사실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저희 딸아이가 포르쉐를 타고 다닌다고 한다”며 입을 뗐다.

그는 “너무 쉽게 확인될 수 있는 (허위사실) 상황이 많았다. 그 많은 상황에 대해, 저와 관련된 것은 부분적으로 허위가 있다면 언론이 비판할 수 있고 또 검증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저는 감수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애초부터 명백한 허위를 알면서도 고의로 비판하는 것은 잘못됐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조 후보자는 “도를 넘었다고 생각한다. 게다가 제 딸아이와 관련된 것은 너무 힘들다”고 했다.

조 후보자는 “혼자 사는 제 딸아이에게 밤 10시에 남성 기자 두 명이 문을 두드리면서 나오라고 했다고 한다. 그럴 필요가 있나. 그래야 하는 것이냐”며 말을 잇지 못했다. 조 후보자는 “제 아이도...”라고 울먹이다가 감정을 추스리고 그의 딸 대학 입시 과정을 설명했다.

조 후보자는 “오랫동안 유학을 갔기 때문에 글로벌 전형으로 대학에 입학했다. 흙수저 청년들에게는 미안하다”면서도 “그러나 저를 비난해 달라. (딸은) 고등학교때 열심히 해서, 나름대로 인턴하고 영어공부 해서 들어갔다. 저를 비난해달라”고 재차 호소했다.

또 “그러나 딸아이 혼자 사는 집 앞에 야밤에는 가지 말아 달라. 밤에...입장 바꿔놓고 생각해봐라. 벌벌 떨면서 저희 아이가 안에 있다. 그렇게 살아야 하겠나. 언론인께 부탁드린다”고 했다.

조 후보자는 “감정적으로 욱해서 미안하다. 매일 딸아이에게 전화를 받다 보니 감정적으로 흔들린 것 같아 미안하다”고도 했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