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청문회] ‘이게 여기서 왜?’ 검찰 자료 유출 의혹
[조국 청문회] ‘이게 여기서 왜?’ 검찰 자료 유출 의혹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9.09.06 17:5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는 여당 의원들을 중심으로 검찰이 수사 자료를 정치권에 유출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진=홍여정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진=홍여정 기자)

가장 먼저 의혹을 제기한 이는 박지원 무소속 의원이다. 박 의원은 조 후보자의 딸이 받은 동양대 총장 명의의 표창장 사진을 갖고 있다면서 “후보자가 가진 사진을 유출한 적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조 후보자는 “유출한 적 없다. 표창장 원본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제출했고 사진은 검찰에서 (의전원 압수수색을 하면서) 압수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이에 박 의원은 “이게 바로 문제”라며 “후보자는 공개하지 않았는데 압수수색된 표창장은 저에게도 있다. 이것을 공개하면 후보자 따님의 모든 인적사항이 공개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박지원 무소속 의원이 가진 조 후보자 딸 동양대 총장 표창장 사진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홍여정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박지원 무소속 의원이 가진 조 후보자 딸 동양대 총장 표창장 사진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홍여정 기자)

박주민 민주당 의원도 앞서 오전 질의응답 시간 말미에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이 제시한 ‘버닝썬 논란’ 윤모 총경과 함께 찍은 사진을 청문회에서 제시한 것을 두고 검찰 수사자료 유출 의혹을 제기했다. 김도읍 의원은 조 후보자와 윤모 총경이 함께 찍은 사진을 제시했고 조 후보자는 당황한 목소리로 “민정수석 시절 청와대 인근 식당에서 찍은 것이고 전체 회식이었다”고 해명했다.

박 의원은 “민정수석 당시 회식 장소를 찍은 사진이고 저 사진을 찍을 당시 회식 장소에 외부인 있었나”라고 묻자 조 후보자는 “없었다”고 답했다. 이에 박 의원은 “저 사진을 갖고 있는 사람은 윤 총경일 가능성이 있다. 윤 총경이 (버닝썬 의혹으로) 수사를 받을 당시 휴대폰을 제출했고, 검찰이 포렌식 해서 모든 정보가 검찰에 가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저 사진 유출 경로도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조 후보자의 딸의 고등학교 생활기록부 유출도 검찰에서 나온 게 아니냐는 게 박 의원의 추측이다. 그는 “조 후보자의 딸 생기부를 발부받은 사람은 따님 본인과 수사기관, 딱 2명이다. 교육부 차관과 서울시 교육감이 확인해준 사실이다”며 “따님이 야당에 생기부를 주지 않았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럼 누가 줬다고 생각하나”고 물었다. 조 후보자는 “저로서는 추측할 수 없다”고 답변을 피했다.

같은 당 이철희 의원도 “포렌식 자료가 청문회장에 돌아다니고 있는데 포렌식 자료는 검찰 말고 누가 갖고 있느냐”며 “(조 후보자의 딸) 생활기록부가 버젓이 돌아다니고 검찰이 아니면 알 수 없는 증거인멸 의혹이 기사화되고 있다. 급기야 포렌식 자료가 청문회장에서 돌아다니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의 지적은 앞서 김진태 의원이 조 후보자의 PC를 포렌식한 자료를 공개하며 조 후보자의 딸 논문 관여 의혹을 제기한 데 따른 것이다.

박 의원은 “청문회를 앞두고 권력기관이 선택적으로 정보를 흘려서 청문회의 의미를 무색하게 만들려는 시도가 있는 것 같다”며 검찰이 수사자료를 유출할 경우 패널티가 있는지 물었다. 조 후보자는 “(수사 상황) 유출은 엄격히 제한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수사 자료를 유출하지 말라는 권고사항은 있지만 벌칙 규정은 없다”며 “(수사 자료 유출을 막기 위한) 벌칙을 제정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양파 2019-09-06 19:24:32
핵심은 조국이 잘못했냐? 아니냐다 물흐리지 말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