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위치 2시엔 서울 할퀸다...나무 쓰러지고 쓰레기통 날아가
태풍 위치 2시엔 서울 할퀸다...나무 쓰러지고 쓰레기통 날아가
  • 강은지 기자
  • 승인 2019.09.07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강은지 기자]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북상하면서 실시간 위치와 이동경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가운데 서울에서도 나무가 쓰러지는 등 강풍 피해가 발생했다. 

제13호 태풍 '링링'이 북상 중인 7일 오후 1시 30분께 서울 8호선 장지역 앞 나무가 뿌리 채 뽑혀있다. (사진=강은지 기자)
제13호 태풍 '링링'이 북상 중인 7일 오후 1시 30분께 서울 8호선 장지역 앞 나무가 뿌리 채 뽑혀있다. (사진=강은지 기자)

7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링링은 오전 12시 기준 서산 서쪽 약 110 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42.0 km로 북상하고 있다. 오후 2∼3시면 태풍의 중심이 서울에 가장 가까워진다.

중심기압은 96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37m이다. 

기상청은 태풍 중심이 서울에 가장 가까운 시간을 오후 2∼3시로 보고 있다.

기상청은 "서울과 인천은 오후 2∼3시 전후 가장 큰 영향을 받겠으니 계속해서 절대적으로 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오후 1시 30분께 서울에서도 강한 비바람이 몰아치며 8호선 장지역 부근에 있는 나무가 쓰러졌다.

송파구민 박 모 씨는 본지에 "가로수 2개가 쓰러지고 그 옆 쓰레기통이 반대편으로 날아가 있었다"며 "평소 붐비던 도로엔 차가 없고 사람들도 바삐 집에 들어가는 분위기다"라고 말했다.

 

강은지 기자 eungy8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