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양방향 정체 시작…오후 3~5시 '절정'
고속도로 양방향 정체 시작…오후 3~5시 '절정'
  • 이해리 기자
  • 승인 2019.09.13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이해리 기자] 추석 당일인 13일 귀성·귀경 차량과 성묘 등을 위해 나선 차량이 함께 몰리면서 고속도로 양방향이 극심한 정체를 빚고 있다.

사진=한국도로공사 홈페이지 갈무리
사진=한국도로공사 홈페이지 갈무리

한국도로공사는 귀성객과 귀경객이 동시에 몰리는 오늘 오후 3시에서 5시 사이의 교통상황이 가장 혼잡할 것으로 예상했다.

오후 3시 현재 요금소 기준으로 부산에서 서울까지 7시간 40분, 광주에서는 6시간 40분, 대전에선 4시간 30분, 강릉에선 4시간 30분 정도 걸릴 전망이다.

하행선 정체도 오후 3시 현재 서울 출발 요금소 기준으로 대전까지 4시간, 부산까지 7시간 30분, 광주까지 6시간, 강릉은 4시간 30분이 걸릴 것으로 예측된다.

한국도로공사는 오늘 하루 622만 대의 차량이 전국 고속도로를 이용해 추석 연휴 기간 동안 고속도로 통행량이 가장 많을 것으로 내다봤다.

오후 2시까지 250만 대 정도가 도로를 이용했고, 앞으로 370만 대 정도가 더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예측된다.

도로공사는 이 같은 도로 정체가 하행선은 오늘 자정쯤, 서울 방향 귀경길은 내일(14일) 새벽 서너 시에나 풀릴 것으로 보고 있다.

버스전용차로는 평소보다 4시간 연장해 새벽 1시까지 운영하고, 구간도 신탄진까지 늘렸다.

도로공사는 "특히 서울 외곽 고속도로의 혼잡이 극심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휴게소 출입구의 혼잡도 주의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이해리 기자 h421829@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