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서도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진…양돈농가 공포 확산
연천서도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진…양돈농가 공포 확산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9.09.18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18일 경기도 연천에서도 아프리카 돼지 열병(ASF)이 추가 확진되면서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이 농가는 전날 최초로 ASF 확진 판정을 받은 파주 농가와는 관계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파주에 이어 연천 돼지농장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이 내려진 18일 경기 포천시 일동면의 한 돼지농장에서 농장주가 자체 방역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파주에 이어 연천 돼지농장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이 내려진 18일 경기 포천시 일동면의 한 돼지농장에서 농장주가 자체 방역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날 농림축산식품부는 연천군 의심 돼지의 시료를 채취해 정밀 검사한 결과, 아프리카 돼지 열병으로 확진했다고 밝혔다. ASF 확진된 연천군 백학면의 양돈농장은 돼지 2천여 마리를 사육 중이며, 지난 17일 모돈 한 마리가 폐사하자 축산 방역당국에 신고했다.

아프리카 돼지 열병은 사람에게는 아무런 영향이 없지만, 돼지에게는 한번 감염되면 치사율 최대 100%로 매우 치명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명 ‘돼지 흑사병’으로 지금까지 발견된 백신이나 치료약은 전무한 상태다.

연천군 양돈농장은 반경 500m 이내 2개 농가가 돼지 4천5백여 마리를 사육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반경 3㎞ 이내에는 3개 농가가 8천5백여 마리를 키우고 있다.

농식품부는 해당 농가에 초동방역팀을 투입해 사람, 가축 및 차량 이동통제, 소독 등 긴급방역 조치를 취하고 돼지 긴급 살처분 등 방역 조치를 진행할 계획이다. 방역당국은 전날 파주시에서 최초로 아프리카 돼지 열병이 확진됨에 따라 전국 돼지 농장을 대상으로 48시간 동안 일시이동중지명령을 내리고, 발생농장과 그 가족이 운영하는 농장에서 사육 중인 돼지 3,950마리에 대한 살처분에 들어간 바 있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