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액상형 아세트아미노펜 진통제 '타미노펜' 출시
GC녹십자, 액상형 아세트아미노펜 진통제 '타미노펜' 출시
  • 선초롱 기자
  • 승인 2019.09.18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선초롱 기자] GC녹십자는 액상형 진통제 '타미노펜'을 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사진=GC녹십자)
(사진=GC녹십자)

타미노펜은 아세트아미노펜이 주성분인 해열진통제다. 두통, 발열, 통증, 신경통 등에 효과가 있다.

특히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제(NSAIDs) 성분에 대해 과민반응을 보이는 환자도 복용할 수 있으며, 아세트아미노펜은 미국 식품의약품안전처(FDA)에서 평가한 안전성 등급에서 임산부와 수유부도 안심하고 복용할 수 있다고 판단되는 B등급에 포함돼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

해당 제품은 연질캡슐형으로 만들어져 정제 제품 대비 체내흡수율이 높아 치료효과가 빠르고, 정제형의 단점인 속 쓰림 등 위장 관련 부작용도 적다.

윤진일 GC녹십자 브랜드매니저는 "연질캡슐형의 아세트아미노펜 진통제에 대한 소비자의 높은 선호도와 니즈를 반영해 이번 제품 출시를 기획했다"라며 "향후 소비자 인지도를 높이기 위한 다양한 프로모션 등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타미노펜은 10캡슐 포장단위로 구성돼 있으며, 증상에 따라 1번에 2캡슐씩 하루 3~4회 복용할 수 있다.

선초롱 기자 seoncr09@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