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서초구 집회, 대전인구 150만보다 많다고?”
나경원 “서초구 집회, 대전인구 150만보다 많다고?”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9.09.30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지난 28일 검찰개혁을 요구하며 서초구 대검찰청 앞을 가득 메웠던 촛불을 두고 정치권에서는 정 반대의 해석을 냈다. 여당은 서초구 집회에 200만 명의 시민이 모였다는 주최 측의 주장을 그대로 받아들였고 야당은 많아봤자 5만 명의 시민이 모였다고 봤다. 무려 40배의 차이다.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열린 7차 검찰개혁 사법적폐청산을 위한 촛불집회에 수많은 인파가 모여 있다. 오른쪽은 불꺼진 대검찰청. (사진=뉴시스)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열린 7차 검찰개혁 사법적폐청산을 위한 촛불집회에 수많은 인파가 모여 있다. 오른쪽은 불꺼진 대검찰청. (사진=뉴시스)

30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 목소리는 과잉수사를 일삼는 검찰과 이를 정쟁의 소재로만 삼는 있는 일부 야당에 경종을 울리고 있다고 생각된다”고 평가했다. 이 대표는 “지난 주말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많은 시민들이 모여서 검찰개혁을 외쳤다”며 이같이 말했다.

여당은 서초구 집회 주최측의 추산인원인 ‘200만 명’에 고무된 분위기다. 서초구 집회를 계기로 근 50일 간 지속되던 ‘조국 정국’이 ‘검찰 개혁’으로 국면전환 될 수 있다는 기대감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집회 직후 “서초동에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촛불이 켜졌는데, 100만이라고도 하고 200만이라고도 한다”고 말했고 같은 당 이재정 대변인도 “200만 국민이 모였다”는 논평을 내기도 했다.

이 대표는 “(서초구 집회는) 검찰개혁이 더는 미룰 수 없는 우리 시대의 사명임을 선언했다”며 “검찰처럼 선출되지 않은 권력이든 선출된 권력인 야당이든 그 권력의 근원은 국민에게 있다는 것을 이번 계기로 스스로 돌아보길 바란다. 검찰은 지금이야말로 스스로 개혁에 동참할 마지막 기회임을 인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민주당이 서초구 집회 인원을 크게 부풀렸다고 보고 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서초구 집회를 두고 ‘친문세력이 주도한 검찰청 앞 집회’라고 정의했다.

황 대표는 “조국과 이정권이 저지른 불의와 불공정에는 눈을 감고 도리어 이것을 수사하는 검찰을 겁박하는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개입하자 단체장들이 시위현장으로 달려갔다. 참여인원을 몇십백 불려서 주장했다”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여당 원내대표가 서초구 집회에 200만이 모였다고 한다. 대전 인구 150만보다도 더 많은 사람이 모였다는 것”이라며 “옆에 대규모 축제인원까지 훔쳐서 부풀렸다. 한마디로 환타지 소설급으로 뻥튀기 하고 선동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당은 서초구 집회 참여자는 최대 5만 명이라고 보고 있다. 박성중 한국당 의원은 지난 29일 기자회견을 열고 경찰이 집회인원을 추산하는 ‘페르미 추정’으로 집회 인원을 집계하면 최소 3만 3천여 명에서 최대 5만 명이라고 주장했다. 서초구 집회 당시 시위 현장은 누에다리에서부터 서초역까지 약 1.6km 거리가 시민으로 메워졌는데, 3.3㎡ 당 시위 인원을 앉으면 5~6명, 서 있으면 9~10명으로 치면 이같은 결과가 나온다는 설명이다. 다만 이 같은 추정은 집회 유동인구를 고려하지 않은 것이다. 서초구 집회는 이날 오후 4시 경부터 시민들이 모여들기 시작해 밤늦게까지 이어졌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