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여상규 윤리위 제소에 “인민재판이냐” 발끈
나경원, 여상규 윤리위 제소에 “인민재판이냐” 발끈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9.10.08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의 ‘욕설 논란’에 같은 당 소속인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지원사격에 나섰다. 여당이 여 법사위원장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자 나 원내대표는 “제1야당을 향한 인민재판을 즉각 멈추고 제소를 철회하라”고 밝혔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왼쪽)과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오른쪽) (사진=뉴시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왼쪽)과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오른쪽) (사진=뉴시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입장문에서 “수사를 방해하고 검찰을 탄압하는 서초동 인민재판으로도 모자라, 이제 동료 국회의원의 입에도 재갈을 물리겠다는 ‘의회 인민재판’을 하겠다라는 것인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여 법사위원장은 전날 국정감사에서 자신이 피고발인으로 포함된 ‘패스트트랙’ 사건에 대해 국회 출석한 송삼현 서울남부지검장에게 “패스트트랙은 순수한 정치적 사건이다. 검찰이 손댈 일이 아니다”라고 발언해 수사 외압을 행사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이 과정에서 여 법사위원장은 김종민 민주당 의원을 향해 욕설을 섞어 발언했고, 이 내용은 국회 속기록에 고스란히 기록되기도 했다. 당시 민주당 의원들은 여 법사위원장의 욕설을 듣지 못했다가 언론을 통해 알게된 후 사과를 요구했다. 여 법사위원장은 욕설을 부인하다가 “흥분해서 (사용한)정확한 표현은 기억이 나지 않지만 그런 말을 했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공식 사과했다.

하지만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이날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국감에서 수사 중지를 요구한 건 헌정사상 처음이고 한 편의 희극이다. 여 의원은 수사 중지가 검찰개혁이라는 망언까지 했다. 참으로 뻔뻔하다”라며 “동료 의원에 ‘웃기고 앉았네. X신 같은 게’라고 욕설까지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원내대표는 “국감장에서 동료에게 욕설까지 하는 역대급 파렴치함을 보인 여 위원장에게 고스란히 반사해서 돌려주겠다”며 여 법사위원장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반면 한국당은 여 법사위원장이 공개적으로 사과했기 때문에 윤리위 제소까지는 과한 처사라는 입장이다. 나 원내대표는 “여 법사위원장의 경우 패스트트랙 수사에 대한 언급은 입법부의 일원으로서 행정부 소속인 검찰이 의회 내 정치 행위에 경직된 사법적 잣대를 적용하는 것에 대한 우려를 표한 것”이라고 두둔했다. 그러면서 “거친 표현에 대해서는 이미 공개적으로 사과까지 했다”며 “훨씬 더 노골적인 편파진행과 날치기를 반복하는 여당이 법사위마저 자신들 뜻대로 통제하겠다는 것은 과한 욕심이자 의회 무력화 시도”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여 법사위원장 외에도 보건복지위원회 소속인 김승희 한국당 의원과 같은 당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최연혜 의원도 소속 상임위원회 차원에서 윤리위에 제소할 방침이다.

김 의원은 지난 4일 국감에서 개별 대통령기록관 건립과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의 기억력을 언급하며 “치매와 건망증은 의학적으로 보면 다르다고 하지만 건망증이 치매 초기증상으로 나타날 수 있다”고 말해 논란이 됐다. 최 의원의 경우 같은 날 과기방통위 국감에서 강상현 방송통신심의위원장에 ‘미투(Me too)’ 의혹을 제기했지만 해당 의혹은 ‘가짜뉴스’인 것으로 드러난 바 있다.

이에 대해 나 원내대표는 “김승희 의원, 최연혜 의원의 발언 역시 당시 맥락과 전후 사정을 모두 종합해 봤을 때 이것이 어떻게 윤리위 제소의 대상이 될 수 있는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며 “꼬투리를 잡아 결국 야당 의원의 국정감사 권한마저 뺏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