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퇴에 文대통령 “국민께 송구” 사과
조국 사퇴에 文대통령 “국민께 송구” 사과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9.10.14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이 전격 사퇴하자 문재인 대통령은 “결과적으로 국민들 사이에 많은 갈등을 야기한 점에 대해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도 문 대통령은 검찰개혁을 끝까지 이뤄가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했다. (사진=뉴시스)

문 대통령은 이날 수석보좌관회의 모두발언에서 “저는 조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환상적인 조합에 의한 검찰 개혁을 희망했지만 꿈같은 희망이 되고 말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에 우리 사회는 큰 진통을 겪었다. 그 사실 자체만으로도 대통령으로서 국민들께 매우 송구스러운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문 대통령은 “그러나 (검찰개혁이) 결코 헛된 꿈으로 끝나지는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런 가운데에서도 의미가 있었던 것은 검찰 개혁과 공정의 가치, 언론의 역할에 대해 다시 한번 깊이 생각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되었다는 점”이라며 “검찰개혁에 대한 조 장관의 뜨거운 의지와 이를 위해 온갖 어려움을 묵묵히 견디는 자세는 많은 국민들에게 다시 한번 검찰개혁의 절실함에 대한 공감을 불러일으켰고, 검찰 개혁의 큰 동력이 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오늘 조 장관이 발표한 검찰개혁 방안은 역대 정부에서 오랜 세월 요구되어 왔지만 누구도 해내지 못했던 검찰 개혁의 큰 발걸음을 떼는 일”이라며 “국회의 입법과제까지 이뤄지면 이것으로 검찰개혁의 기본이 만들어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조 장관의 자진사퇴에 보수 야당에서는 일제히 “문재인 대통령이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조 장관의 사퇴 소식이 전해지자 “조국 전 민정수석의 사퇴는 사필귀정”이라며 “그동안 국론을 분열시키고 국민을 한마디로 우습게 여겼던 이 정권이 이 부분에 대해선 사과해야 한다고 말씀드린다. 문재인 대통령께서 이 부분에 대한 사과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 조국 사태 이후에 우리가 바로 잡아야 할 부분들이 너무 많다. 실질적으로 대한민국이 약 3개월가량 조국 전 민정수석의 논란으로 인해서 사실상 많은 국정이 흐트러졌다”며 “이제 이 헝클어진 국정의 모든 난맥상을 정상화해야 한다. 비정상적으로 움직였던 모든 부분들을 제자리로 가야한다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역시 입장문을 통해 “만시지탄이지만 국민을 위해, 검찰개혁을 위해, 자기 자신을 위해 다행스러운 선택”이라며 “조 장관이 처음부터 이렇게 판단하고 장관직을 고사했다면 국민적인 갈등과 분열도 없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오 원내대표는 “일가족 전체가 의혹 대상이 돼 검찰 수사를 받고 줄줄이 기소를 당하고 있는 사람을 법무부장관에 임명했다”며 “이 사태를 만든 책임은 전적으로 문 대통령에게 있다”고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즉각 대국민 사과를 하고 강경론으로 일관하며 국민 분열을 부추긴 청와대 참모들을 경질하라. 일대 국정쇄신에 나서야 할 것”고 강조했다.

반면 유상진 정의당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가족들에 대한 수사 등으로 어려움 속에서도 불구하고 검찰 개혁에 대한 집념을 포기하지 않고 추진해온 것을 높이 평가 한다”며 “이제 정치권은 조국의 시간을 멈추고, 검찰 개혁을 위한 국회의 시간을 열어야 한다. 특히, 자유한국당은 대결 정치를 멈추고 국민을 위한 개혁 입법에 적극적으로 동참해야 한다”고 말했다.

장정숙 대안신당(가칭)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조국 장관 사임은 민심의 요구에 따른 불가피한 결정”이라며 “결정을 지체하며 이미 확인된 민심에 맞서 온 청와대와 여당의 리더십은 유감”이라고 밝혔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