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하철 파업 철회..."출근길 대란 없어"
서울 지하철 파업 철회..."출근길 대란 없어"
  • 이별님 기자
  • 승인 2019.10.16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이별님 기자] 서울교통공사와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이 임금협상안을 두고 최종 타결했다. 이에 따라 이날 예정됐던 파업은 철회되고, 열차가 평소대로 운행된다.

16일 서울 송파구 2호선 종합운동장역에서 시민들이 열차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이별님 기자)
16일 서울 송파구 2호선 종합운동장역에서 시민들이 열차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이별님 기자)

16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은 이날 오전 9시를 기점으로 파업을 해제하고, 업무에 복귀한다.

서울교통공사와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은  ▲2019년도 임금 지난해 총인건비 대비 1.8% 인상 ▲5호선 하남선 연장 개통과 6호선 신내역 신설에 따라 필요한 안전 인력 242명 노사 공동으로 서울시에 증원 건의 ▲임금피크제 운영 문제 해결 노사 공동으로 관계기관에 건의 ▲공사 내 직원 근무환경 개선 등에 합의했다.

아울러 양측은 기관사최적근무위원회와 근무환경개선단에서 권고한 사항에 대해 노사정협의회를 구성해 논의하기로 하는 등 기관사의 안전과 관련한 인력증원도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앞서 양측은 지난 6월부터 교섭을 한 바 있다. 하지만 좀처럼 합의점을 찾지 못했고, 노조 측이 이달 11일부터 5일간 준법투쟁을 실시했다. 이 때문에 출근길 지하철에서 일부 불편을 겪는 시민들이 있었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뉴스포스트>와의 통화에서 이 같은 불편이 노조의 파업이나 준법 투쟁과 연관성은 작다고 설명했다. 그는 “파업이나 준법 투쟁과는 크게 상관없고, 혼잡한 시간대이다 보니 자연스럽게 지연된 듯하다”며 “열차 지연으로 시민 항의가 들어온 바도 없다”고 말했다.

이별님 기자 leestarnim@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