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프듀’ 제작진 구속 위기...엠넷 반응은?
[전문] ‘프듀’ 제작진 구속 위기...엠넷 반응은?
  • 강은지 기자
  • 승인 2019.11.05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강은지 기자] 투표 조작 의혹을 받고 있는 ‘프로듀스 101’ 시리즈 제작진이 구속 위기에 처하자 엠넷이 사과했다.

(사진=엠넷 ‘프로듀스X101’)
(사진=엠넷 ‘프로듀스X101’)

5일 엠넷은 “‘프로듀스X101’와 관련해 물의를 일으킨 점 깊이 사과드린다”며 “지난 7월 말 자체적으로 사실관계 파악에 한계가 있다고 판단돼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바 있고, 이에 제작진 일부에게 구속영장이 신청됐다”고 말했다.

엠넷은 “앞으로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결과에 따라 책임질 부분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며 “다만 이번 사건으로 피해 본 아티스트에 대한 추측성 보도는 삼가 달라”고 덧붙였다.

앞서 검찰은 ‘프로듀스X101’ 제작진 일부에게 사기와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제작진과 연예 기획사 관계자 등 총 4명은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 영장 실질심사를 받는다.

‘프로듀스X101’는 데뷔 조 멤버 선발 과정에서 득표수를 조작했다는 의혹을 받은 프로그램이다. 아울러 전편인 ‘프로듀스 101’ 시리즈와 ‘아이돌학교’ 등 기타 오디션 프로그램도 같은 의혹을 받고 있다.

다음은 엠넷 입장 전문이다.

엠넷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과 관련해 물의를 일으킨 점 깊이 사과 드립니다.

엠넷은 지난 7월 말, 자체적으로는 사실 관계 파악에 한계가 있다고 판단되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바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프로듀스X101> 제작진 일부에게 구속영장이 신청된 것으로 확인되어 경과를 지켜보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엠넷은 수사에 적극 협조하고 수사 결과에 따라 책임질 부분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을 지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프로듀스X101>을 사랑해주신 시청자와 팬, <프로듀스X101> 출연자, 기획사 관계자 여러분들께 깊이 사과드립니다.

다만 이번 사건으로 피해를 입은 아티스트에 대한 추측성 보도는 삼가 주시길 간곡히 부탁 드립니다.

강은지 기자 eungy8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