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 수시 붙었다더라”...고3 수험생 듣기 싫은말 1위
“누구 수시 붙었다더라”...고3 수험생 듣기 싫은말 1위
  • 이별님 기자
  • 승인 2019.11.05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이별님 기자] “OO은 벌써 수시 붙었다더라~”

(사진=뉴스포스트DB)
(사진=뉴스포스트DB)

5일 교육평가전문기관 유웨이가 수험생 98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수능 전 가장 듣고 싶지 않은 말로 34.1%가 “누구는 벌써 수시 붙었다더라”를 꼽았다. 이어 “재수하면 되지”가 25.1%로 2위, “시험 잘 볼 수 있지?”가 19.8%로 3위, “절대 실수하지 마”가 14.2%로 4위였다.

반면 수능 전 가장 기운을 북돋게 하는 것은 용돈이었다. 무려 40.5%를 차지했다. 가족과 함께하는 맛있는 식사가 21.5%, 주위 사람들의 찹쌀떡과 응원 메시지가 17.3%, 친구들끼리의 응원 메시지가 11.6%, 좋아하는 연예인의 노래와 동영상이 9.1% 순이었다.

수험생들은 3월로 돌아간다면 가장 열심히 공부하고 싶은 과목으로 32.6%가 영어를 꼽았다. 수학은 30.7%, 국어는 22.1%였다. 또한 수능을 앞둔 현재 가장 중점을 두는 학습 전략은 43.8%가 실전 모의고사를 통한 실전 경험 쌓기를 골랐다. 31.6%는 EBS 연계 교재 학습하기, 10.9%는 자신만이 오답노트 활용하기를 꼽았다.

수능 당일 가장 두려운 실수로는 42.7%가 시간 부족으로 문제를 다 풀지 못하는 것을 선택했다. 문제를 엉뚱하게 읽고 실수하는 것을 두려워하는 수험생은 34.8% 있었다. 답안지 체크에 실수하는 것 11.0%, 시험 고사장에 지각하는 것 6.4%, 수험표 및 준비물 안 가져가는 것 5.2% 순이다.

한편 수능이 끝나면 가장 먼저 하고 싶은 것으로는 친구들과 신나게 놀기가 27.8%로 가장 높았다. 이어 여행 가기(27.4%), 집에서 푹 자기(26.1%) 등의 답변이 골고루 나왔다.

이별님 기자 leestarnim@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