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강기정 리스크”…당혹스런 민주당
“아! 강기정 리스크”…당혹스런 민주당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9.11.06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논란으로 국회 운영에 ‘빨간불’이 들어왔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당이 강 수석의 국정감사 태도를 문제 삼으며 정기국회 보이콧에 들어갔기 때문.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사진=뉴시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사진=뉴시스)

강 수석 논란은 지난 1일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 과정에서 불거졌다. 당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국정감사에 출석한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에 북한 미사일 방어체계와 관련한 질문을 하다가 “억지로 우기지 말라”고 하자 강 수석이 뒷자리에서 “우기다가 뭐냐”며 소리쳤다. 강 수석의 고성에 운영위 국정감사는 여야 의원들의 말다툼이 일어났고, 결국 운영위 국감은 파행됐다.

이후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강 수석의 태도를 “국회 모욕”으로 규정하고 보이콧에 나섰다. 한국당은 이미 지난 3일에 예정된 ‘3+3(3당 원내대표+의원 1명)’ 실무회의는 연기를 통보했고, 7일 청와대 등 예산안 심사를 위해 예정됐던 운영위 전체회의도 취소됐다.

6일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강 수석에 대해 “더 이상 언급할 가치가 없다. 그저께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도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와 저는 강 수석이 더 이상 국회에 오는 것은 무의미하다는 말씀을 드렸다”며 “여당 원내대표가 아직 답이 없다. 강 수석이 국회에 올 이유가 없다는 말을 다시 한 번 드린다”고 말했다. 전날에는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에 대한 입장 정리가 없으면 국회 상황도 풀기 어렵다”고 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지난 5일 강 수석의 해임을 청와대에 요청했다. 그는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3당이 합의 처리해야 하는 경제·민생 법안 협상이 강 수석의 ‘버럭질’ 때문에 중단돼있는 상태”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귀국하시는 대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을 하루속히 해임하고 국회에 사과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예상 밖 리스크에 당혹스러운 눈치다. 보수 야당의 강 수석 해임 요구에 민주당은 아직 이렇다 할 공식 입장을 내지 않고 있는 상태. 당 일부 의원들은 지난 4일 의원총회에서 자성의 목소리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정춘숙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의총 후 기자들과 만나 “야당에 집중하다 보면 국민이 원하지 않는 모습들 더 보일 수 있기 때문에 국민과 민생에 집중해야 한다는 얘기가 있었고, 지난 운영위에서 청와대가 보인 모습은 문제라며 그런 건(야당에 항의하는 모습)은 야당의 상대인 여당이 해야 하는 얘기라는 것도 나왔다”고 전했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