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날 아침, 중부지방 영하권...한파 특보도?
수능날 아침, 중부지방 영하권...한파 특보도?
  • 이별님 기자
  • 승인 2019.11.08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이별님 기자]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 일이 약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올해도 어김없이 수능 한파가 매섭게 몰아닥칠 것으로 예상됐다.

(사진=뉴스포스트DB)
(사진=뉴스포스트DB)

8일 기상청은 수능 당일인 14일 아침 일부 지역에서 영하권의 추운 날씨를 보이겠다고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오는 13일 오후부터 기온이 점차 떨어져 수능 당일 아침에는 기온이 전날보다 2~7도 크게 낮겠다.

특히 서울과 경기 수원, 강원 일부 지역의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는 등 중부지방 중심으로 한파 특보가 내려질 가능성이 있다고 기상청은 예측했다. 아울러 바람도 세차게 불 것으로 전망됐다.

수능 당일 주요 도시 예상 최저 기온은 ▲ 서울 영하 2도 ▲ 부산 영상 8도 ▲ 대구 영상 4도 ▲ 광주 영상 4도 ▲ 전주 영상 4도 ▲ 대전 영상 2도 ▲ 청주 영상 2도 ▲ 춘천 영하 3도 ▲ 강릉 영상 3도 ▲ 제주 영상 10도다.

예비소집일인 13일에는 오후부터 밤까지 서울 등 중부지방과 전라도에 비가 내리겠고, 경상도와 제주도는 구름만 끼겠다. 14일에는 새벽 사이 충청남도, 전라도 서쪽 지역을 중심으로 비 또는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다. 15일 오전부터는 전국이 맑아지겠다.

한편 기상청은 8일부터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시험장 기상정보’를 제공한다. 날씨누리 사이트나 모바일웹 첫 화면 바로가기와 알림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시험장 학교명으로 조회가 가능하며, 이달 15일까지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별님 기자 leestarnim@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