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상상인저축은행 압수수색...“조국 펀드 연루 의혹”
검찰, 상상인저축은행 압수수색...“조국 펀드 연루 의혹”
  • 이별님 기자
  • 승인 2019.11.12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이별님 기자] 검찰이 대출 과정에서 규정을 어겼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상상인저축은행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12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조세범죄조사부는 이날 오전부터 상상인저축은행 사무실과 관계자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상상인그룹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와의 관련성이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데, 상상인플러스저축은행은 조 전 장관 가족들이 출자한 사모펀드의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 투자를 받은 2차 전지 업체 WFM에 대출을 해준 것과 관련해 의혹이 제기됐다.

앞서 금융감독원은 지난달 31일 제재심의위원회를 열고 상상인저축은행 등이 저축은행법을 위반했다며 징계를 내린 바 있다. 상상인저축은행과 자회사 상상인플러스저축은행이 전환사채와 신주인수권부사채 등을 담보로 대출해주면서 5% 이상의 지분을 취득했지만, 금융 당국의 허가를 얻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금융감독원은 상상인플러스저축은행이 사업자등록증을 보유한 개인에게 개인 사업자 대출을 해주는 과정에서 법이 정하고 있는 개인 대출 한도인 8억 원을 초과했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별님 기자 leestarnim@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