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아제강지주, 美 철강가격 하락으로 3분기 영업익 208억원
세아제강지주, 美 철강가격 하락으로 3분기 영업익 208억원
  • 선초롱 기자
  • 승인 2019.11.14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선초롱 기자] 세아제강지주는 3분기 열결 기준 영업이익 208억 원, 매출액 6,934억 원, 당기순이익 160억 원을 기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14.4% 감소했고, 매출과 당기순이익은 같은 기간 각각 56.7%, 141.5% 증가했다.

세아제강지주는 “올해 1분기부터 세아제강이 종속회사로 편입되면서 세아제강 실적이 반영되지 않았던 지난해 3분기 보다 매출이 늘었다”면서 “그러나 미국 현지 철강가격 지속 하락세로 판매법인(SSA) 판매량 증가에도 불구하고 이익은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세아제강의 별도 기준 매출은 전분기 대비 7.4% 줄어든 2,868억 원, 영업이익은 50.9% 감소한 57억 원, 당기순이익은 17.1% 줄어든 67억 원으로 집계됐다.

회사 측은 “경기 침체로 인한 건설 및 전방산업의 강관 수요 감소와 미주 현지 철강가격 하락에 따른 수출 판가 하락으로 전분기 대비 실적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세아제강지주는 “보호무역정책 추이와 미주지역 에너지산업 시황에 따른 전체 실적 방향성이 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내수 및 비(非) 미주지역 판매 확대와 세아씨엠의 컬러강판 등 고수익 주력제품 판매를 통한 수익성 개선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세아제강지주 연결 기준 실적 (자료=세아제강지주)
㈜세아제강지주 연결 기준 실적 (자료=세아제강지주)

 

선초롱 기자 seoncr09@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