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곡기 끊은 황교안 “죽기를 각오하겠다”
[현장] 곡기 끊은 황교안 “죽기를 각오하겠다”
  • 김혜선 기자
  • 승인 2019.11.20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20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소미아 파기 철회와 패스트트랙 입법안 철회를 요구하며 곡기를 끊었다.

20일 청와대 사랑채 앞 분수대에서 단식 기자회견을 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김혜선 기자)
20일 청와대 사랑채 앞 분수대에서 단식 기자회견을 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김혜선 기자)

황 대표는 이날 오후 3시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절체절명의 국가위기를 막기 위해 저는 이 순간 국민 속으로 들어가 무기한 단식 투쟁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의 요구사항은 △지소미아 파기 철회 △고위공직자수사처 포기 △선거법 개정안 철회 등 세 가지다. 그는 “지소미아는 대한민국 안보에 있어 결코 포기할 수 없는 사안”이라며 “일본과 미국이 가세한 경제‧안보 지각변동은 대한민국 일터와 기업, 해외투자자들을 요동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회에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에 올라와 있는 공수처 설치안에 대해서도 “문재인 시대의 반대자들의 입에 재갈을 물리고, 반대자들은 모조리 사법정의라는 이름으로 처단하겠다는 법이 바로 공수처법”이라고 주장했다.

선거법 개정안에 대해서도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은 결코 자유한국당의 유불리에 관한 문제가 아니다. 제가 목숨을 건 단식을 통해 이 말도 안되는 선거법을 막으려 하는 것은 내년 선거 몇 석을 더 얻기 위해서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은 국민의 표를 도둑질해서 문재인 시대, 혹은 문재인 시대보다 더 못한 시대를 만들어 가려는 사람들의 이합집산법”이라며 “자신들 밥그릇 늘리기 법”이라고 규정했다.

황 대표는 “저 황교안의 오늘의 단식이 대한민국을 지키고 우리 아이들의 미래를 지키는 절실한 단식이라는 점을 헤아려 달라”며 “저는 결코 물러서지 않을 것이다. 대한민국을 구하고 국민을 지키기 위해, 저의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말했다.

다만 황 대표는 청와대 사랑채 앞이 아닌 국회에서 단식 투쟁을 이어갈 방침이다. 박맹우 한국당 사무총장은 황 대표의 단식 농성 기자회견이 끝난 후 “원래는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단식 투쟁을 이어가려고 했으나 불법이라는 이야기가 있어 국회 앞으로 장소를 옮기겠다”고 공지했다.

한편, 이날 황 대표의 기자회견장에는 보수 유튜버와 황 대표의 지지자 등이 몰려들었다. 한 지지자는 황 대표의 발언이 끝나자 “문재인 죽여라”는 등 고함을 질러 경찰에 저지당하기도 했다. 일부 보수 유튜버는 취재진을 향해 욕설을 하거나 사진촬영을 하는 기자들에게 “질서를 지키라”며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