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북미 공개...‘부평공장’ 생산 약속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북미 공개...‘부평공장’ 생산 약속
  • 이상진 기자
  • 승인 2019.11.21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무게감 있는 디자인, 친환경 고효율 파워트레인, 첨단 편의사양으로 무장
- 트랙스와 이쿼녹스 틈새 메꿔 글로벌 쉐보레 SUV 라인업 강화
- 내년 1분기 국내 생산 돌입...내수와 북미 두 마리 토끼 잡는다

[뉴스포스트=이상진 기자] 글로벌 브랜드 쉐보레가 20일(현지시각) LA오토쇼에서 트레일블레이저(Trailblazer)를 공개했다고 밝혔다.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북미모델. (사진=쉐보레 제공)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북미모델. (사진=쉐보레 제공)

이번 LA 오토쇼를 통해 북미 시장에 최초 공개된 트레일블레이저는 트랙스와 이쿼녹스 사이 차급이다. 쉐보레는 이날 트레일블레이저가 스타일리쉬한 디자인과 첨단 안전사양, 친환경 고효율 파워트레인으로 방문객의 이목을 끌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진보적인 프론트 디자인과 스포츠카에서 영감을 받은 리어 디자인으로 외관을 완성해 주목을 받은 트레일블레이저는 쉐보레의 최신 패밀리룩을 적용한 듀얼포트 그릴과 날렵한 헤드램프, 전면 스키드 플레이트가 어울려 입체적이며 강인한 SUV 특유의 외관을 연출한다. 또 근육질을 떠올리는 측면 디자인과 날렵한 루프라인으로 젊고 역동적인 캐릭터를 형상화했다는 평가다.

이외에 △친환경 고효율의 파워트레인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자동 긴급 제동시스템 △전방 충돌 경고 시스템 △차선 이탈 경고 및 차선 유지 보조 시스템 등 다양한 첨단 안전사양도 눈여겨 볼 만하다.

스튜어트 노리스 GM 디자인 담당 임원은 "트레일블레이저는 고객들이 가진 개개인의 스타일 그 이상을 표현해 줄 수 있는 차”라며 “과감하고 자신감과 개성이 넘치는 디자인을 구현한 트레일블레이저는 향후 수요에 맞춰 다양한 스타일 트림으로 제공될 것”이라고 말했다.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은 “한국지엠의 성공적인 미래를 보장하게 될 핵심 제품 중 하나인 트레일블레이저를 세계 최대 시장 중 하나인 북미 시장에 선보이게 돼 기쁘다”며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는 내수와 글로벌 시장에서 쉐보레 SUV 라인업을 강화하는 핵심 모델로 자리매김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는 한국지엠이 한국 정부와 산업은행 등과 함께 지난해 발표한 미래 계획의 일환이다. 국내 생산을 약속한 모델로 내수 판매와 수출 물량 모두 한국지엠 부평공장에서 생산한다. 트레일블레이저 국내 출시는 내년 1분기에 예정이다. 제원을 포함한 상세 정보는 출시 시점에 공개한다.

이상진 기자 elangvital@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