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 장남 김동관 한화큐셀 전무, 부사장 승진
한화그룹 장남 김동관 한화큐셀 전무, 부사장 승진
  • 홍여정 기자
  • 승인 2019.12.02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홍여정 기자]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는 2일 김승연 회장의 장남 김동관 전무를 비롯한 14명에 대한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사진=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제공)
(사진=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제공)

김 전무는 태양광 부문의 실적 개선 공로를 인정받아 이번 인사에서 부사장으로 승진하게 됐다. 지난 2015년 전무 승진 이후 4년 만이다. 그는 태양광 사업 영업 및 마케팅 최고책임자(CCO·Chief Commercial Officer)로서 미국·독일·일본·한국 등 세계 주요 태양광 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달성하는데 핵심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실제로 올해 한화케미칼 태양광 부문 영업이익은 큰 폭으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 매출 기준으로는 2010년 중국 솔라펀을 인수하며 그룹이 태양광 사업에 진출한 이후 사상 최고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또한 김 전무는 오는 1월1일 출범 예정인 한화케미칼과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합병법인(가칭 한화솔루션)의 핵심 직책인 전략부문장을 맡아 책임경영을 강화할 계획이다. 태양광을 비롯해 석유화학·소재를 아우르는 한화솔루션의 중장기 전략 수립과 수행 지원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대내외 경영환경은 녹록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화케미칼의 주력 부문인 석유화학 사업은 중국의 자급률 상승, 미국의 셰일가스 기반 증설 등으로 국제 제품 가격 약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태양광 사업도 세계 최대 내수 시장과 정부 차원의 지원을 바탕으로 경쟁력을 키운 중국 업체들의 급부상으로 치열한 경쟁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첨단소재 부문 역시 전방산업인 자동차 업계의 부진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김 전무는 이와 같은 난국을 타개하기 위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한 사업구조 혁신, 소재부문 고부가 스페셜티 제품 전환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특히 주력 부문으로 자리잡은 태양광 사업은 미래 신소재 개발, 유럽·일본에서 에너지 리테일사업(전력소매사업) 강화 등을 통해 중국 업체와 차별화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한화솔루션 출범을 앞두고 대내외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며 "김 전무가 신시장 개척과 사업모델 혁신을 통해 한화솔루션의 글로벌 성장을 주도하는 핵심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홍여정 기자 duwjddid@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