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생명, 고객 선택의 폭 넓힌 ‘다(多)사랑통합보험’ 출시
흥국생명, 고객 선택의 폭 넓힌 ‘다(多)사랑통합보험’ 출시
  • 이해리 기자
  • 승인 2019.12.02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이해리 기자] 흥국생명(대표이사 조병익)은 2일 담보를 세분화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힌 '(무)흥국생명 다(多)사랑통합보험'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흥국생명은 단 하나의 보험으로 진단, 입원, 수술, 치매, 장해, 생활비까지 보장이 가능한 통합보험 (무)흥국생명 다(多)사랑통합보험을 출시했다. (사진=흥국생명)

이번 신상품은 고객이 필요한 보장만 골라서 가입할 수 있도록 다양한 특약으로 구성됐다. 암 진단부터 뇌혈관, 허혈성심장질환, 당뇨, 각종 수술 및 입원, 그리고 생활비까지 담보를 세분화해 폭넓게 보장한다. 

특히 주요 4대(암, 뇌출혈, 급성심근경색증, 치매) 질환을 생활비로 보장하는 △(무)암진단생활비특약 △(무)2대질환생활비특약 △(무)중증치매간병생활자금특약II 등은 보험금 지급사유 진단 시 매월 생활비 100만 원을 보장(최대 5년, 중증치매간병자금은 종신) 한다. 최초 36개월 즉 3,600만 원을 보증 지급한다.

여성을 위한 보장도 추가했다. (무)여성암보장특약으로 여성생식기암인 자궁암과 난소암을 최대 3,000만 원 보장하고, (무)여성특정 부인과 질환 수술/입원특약으로 회당 10만 원/1만 원을 지급한다. 

이외에도 질병입원·수술특약과 재해입원·수술특약을 분리해 보장을 세분화했다. 

흥국생명 상품개발팀 관계자는 “이제는 보험도 고객이 직접 필요한 보장만 선택해 가입하는 DIY 보험의 시대가 도래됐다”라며 “이번 신상품은 다양한 특약으로 구성되어 있는 만큼 고객이 필요한 보장으로만 상품을 설계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라고 밝혔다.

(무)흥국생명 다(多)사랑통합보험은 갱신형, 비갱신형으로 만 15세부터 최대 70세까지 가입이 가능하며, 표준형과 무해지환급형 중 선택해 가입할 수 있다.

이해리 기자 h421829@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