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날씨] 한발 물러간 추위...일부 지역 ‘눈’
[주말날씨] 한발 물러간 추위...일부 지역 ‘눈’
  • 이별님 기자
  • 승인 2019.12.07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이별님 기자] 12월 첫째 주 주말인 오늘 전국적인 추위는 덜하겠다. 일부 지역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기상청에 따르면 7일 중국 상해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겠으나 중부 지방은 낮까지 발해만 부근에서 남동진하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는다. 이 때문에 전국이 가끔 구름 많겠으나 중부 지방은 낮까지 대체로 흐리다.

이날 오전 3시에는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에서 눈이 시작돼 서울과 경기 남부, 강원 영서 남부, 충청 북부에도 눈이 오겠다. 눈은 오후 3시에 대부분 그치고, 낮 동안 기온이 오르면서 눈과 비가 섞이는 곳도 있다.

아침 최저 기온은 영하 9도에서 0도, 낮 최고 기온은 영상 3도에서 영상 10도로 예상됐다. 최저 기온과 최고 기온이 평년과 비슷하고, 오늘보다는 다소 기온이 따듯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아침에는 바람이 약해 체감 온도가 실제 기온과 비슷할 것으로 전망된다.

동해 중부 먼바다에서는 바람이 차차 매우 강하게 불 것으로 예보됐다. 물결이 매우 높아지면서 풍랑 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일요일인 8일은 중국 상해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맑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아침 최저 기온은 영하 9도에서 영상 3도, 낮 최고 기온은 영상 5도에서 영상 12도로 예보됐다. 토요일과 마찬가지로 기온이 평년과 비슷하나, 6일보다는 따듯한 날씨가 전망됐다. 다만 기상청은 일교차가 커 시설물과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별님 기자 leestarnim@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