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신개념 경로당 ‘강남70+라운지’ 가 보니
[르포] 신개념 경로당 ‘강남70+라운지’ 가 보니
  • 이별님 기자
  • 승인 2019.12.13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남70+라운지...북카페·어르신 교육 병행
강남구 “제2, 제3의 라운지 개관이 목표”

[뉴스포스트=이별님 기자] 서울 강남구에서 기존의 경로당이나 노인복지관과 차별화한 어르신들의 공간인 ‘강남70+라운지’가 새로 열렸다. 지역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문화와 교육, 휴식 등이 한 번에 제공되는 이곳에 어르신들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2일 서울 강남구 강남70+라운지 1층 북카페에 정보검색 전용 컴퓨터와 장서가 구비돼 있다. (사진=이별님 기자)
지난 12일 서울 강남구 강남70+라운지 1층 북카페에 정보검색 전용 컴퓨터와 장서가 구비돼 있다. (사진=이별님 기자)

지난 12일 이날 오후 <뉴스포스트> 취재진이 서울 강남구 ‘강남70+라운지’ 1층 북카페를 방문했을 당시 이곳에서는 10여 명 안팎의 시민들을 볼 수 있었다. 시민들은 지인들과 함께 수다를 나누며 여가를 보내거나 북카페 내 배치된 책을 꺼내 커피를 마시며 독서를 하기도 했다. 커피와 디저트를 제조하는 바리스타들은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었다.

강남70+라운지(이하 ‘라운지’)는 사회복지법인 봉은이 강남구로부터 위탁받은 시설로 구내 거주하는 만 65세 이상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운영한다. 지난달 4일 개관한 라운지는 어르신들의 여가 생활뿐만 아니라 사회 참여 및 일자리까지 연계하는 노인복지 종합서비스 허브 기관이자 문화 휴식 공간으로 자리매김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지난 12일 서울 강남구 강남70+라운지 1층 북카페에서 시민들이 커피를 즐기며 책을 읽고 있다. (사진=이별님 기자)
지난 12일 서울 강남구 강남70+라운지 1층 북카페에서 시민들이 커피를 즐기며 책을 읽고 있다. (사진=이별님 기자)

332.5㎡ 면적의 라운지는 1층과 지하 1층으로 나뉜다. 1층 북카페는 작은 도서관과 카페가 합쳐진 형태로 구성됐다. 국내 소설이나 시, 철학, 에세이, 고전 등 다양한 장르의 책들이 도서 검색 전용 컴퓨터 옆에 배치돼 있다. 좌식 형태의 휴게공간도 별도로 마련됐다. 라운지 남영일 팀장은 본지에 “북카페의 경우 어르신들뿐만 아니라 지역 주민들도 같이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12일 서울 강남구 강남70+라운지 지하 1층 강의실 건너편에 야외 휴식 공간이 구비돼 있다. (사진=이별님 기자)
지난 12일 서울 강남구 강남70+라운지 지하 1층 강의실 건너편에 야외 휴식 공간이 구비돼 있다. (사진=이별님 기자)

어르신 대상 미술 수업 한창

라운지 지하 1층 건물에는 어르신들에게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공간이 마련됐다. 영어와 초급 중국어 등 언어 교육, 서예와 오카리나·하모니카·캘리그라피·보태니컬 등 예술 교육, 간단한 댄스와 요가·단전 호흡 등 신체 단련 등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남 팀장은 “수업을 듣는 어르신들은 대략 30~40명”이라면서 “규모가 일반 복지관만큼 크진 않아서 교육 희망 어르신들을 추첨한다”고 말했다.

본지 취재진이 라운지 지하 1층을 방문했을 때 이곳에 있는 강의실에서는 보태니컬 수업이 한창이었다. 취재진에게도 생소한 보태니컬 아트란 꽃과 나무, 과일, 숲 등 식물을 색연필이나 수채 물감들을 이용해 그리는 예술을 말한다. 강의실에는 형형색색의 색연필을 꺼내든 어르신들이 전문가의 지도 아래 식물이 그려진 도화지를 채우고 있었다.

지난 12일 서울 강남구 강남70+라운지에서 한 어르신이 보태니컬 아트 수업에 참가했다. (사진=이별님 기자)
지난 12일 서울 강남구 강남70+라운지에서 한 어르신이 보태니컬 아트 수업에 참가했다. (사진=이별님 기자)

보태니컬 수업을 듣는 어르신들의 반응은 긍정적이었다. 라운지 인근에 거주한다는 최경태(75) 씨는 “원래부터 미술과 식물에 관심이 많았는데, 마침 인근에 이 수업이 있다는 걸 듣게 돼 신청했다”며 “아직 시작한 지는 얼마 되지 않았지만, 재미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일주일에 1번 약 2시간 동안 강의를 듣고 실습을 한다는 최씨는 “(보태니컬 아트를) 배워서 내가 그리고 싶은 것, 표현하고 싶은 식물들을 그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라운지는 오는 2020년부터 교육 프로그램에 변동사항이 있을 전망이다. 남 팀장은 “올해 만족도 조사를 해서 내년도 수업 방향을 정하려고 한다”며 “어르신들의 니즈에 맞춰 중국어 초급반을 회화반으로 바뀌는 등 수업 내용을 심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강남구 측은 라운지와 같은 노인복지 종합서비스 허브 기관 및 문화공간을 매년 늘려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별님 기자 leestarnim@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