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가 돌아온다…정계복귀 선언문 보니
안철수가 돌아온다…정계복귀 선언문 보니
  • 김혜선 기자
  • 승인 2020.01.02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안철수 전 의원이 정계 복귀를 공식 선언했다. 지난 6·13 지방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정치 일선에서 물러나 해외로 출국한 지 1년 3개월여 만이다.

안철수 전 의원은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계 복귀를 공식 선언했다. (사진=안철수 전 의원 페이스북 캡쳐)
안철수 전 의원은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계 복귀를 공식 선언했다. (사진=안철수 전 의원 페이스북 캡쳐)

2일 안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제 돌아가서 어떻게 정치를 바꾸어야할지, 어떻게 대한민국이 미래로 가야하는 지에 대해 상의 드리겠다”고 정계 복귀를 알렸다.

안 전 의원은 “저는 지난 1년여간 해외에서 그 동안의 제 삶과 6년간의 정치 활동을 돌아보고 성찰하는 시간을 가졌다”면서 “국민들께서 과분한 사랑과 큰 기대를 보내주셨지만 제 부족함으로 그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이 자리를 빌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정치는 국가의 미래를 위한 봉사’라는 제 초심은 변치 않았음은 확실하게 말씀드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안 전 의원은 최근 정치 상황에 대한 비판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우리나라의 정치는 8년 전 저를 불러주셨던 때보다 더 악화되고 있다. 이념에 찌든 기득권 정치세력들이 사생결단하며 싸우는 동안 우리의 미래, 우리의 미래세대들은 계속 착취 당하고 볼모로 잡혀있을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대한민국의 부강을 위해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이 국민의 행복을 위해 존재한다는 인식의 대전환이 필요하다”며 “미래를 내다본 전면적인 국가혁신과 사회통합, 그리고 낡은 정치와 기득권에 대한 과감한 청산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계 복귀에 대해서는 “정치를 다시 시작하는 것이 옳은 것인지에 대해 깊이 생각했다”며 “우리 국민께서 저를 정치의 길로 불러주시고 이끌어주셨다면, 이제는 제가 국민과 함께 미래를 향해 나아가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또 “이제 돌아가서 어떻게 정치를 바꾸어야할지, 어떻게 대한민국이 미래로 가야하는 지에 대해 상의 드리겠다. 외로운 길 일지라도 저를 불러주셨던 국민의 마음을 소중히 되새기면서 가야할 길을 가겠다”고 덧붙였다.

안 전 의원의 정계 복귀 이후 넘어야 할 산은 많다. 우선 바른미래당 내 극심한 계파갈등으로 두 쪽으로 갈라진 당내 충격을 수습해야 하고, 오는 4월 예정된 총선을 준비해야 한다. 안 전 의원은 당내 반발을 무릅쓰고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합당을 추진했지만, 바른미래당은 끝내 ‘화학적 결합’을 이루지 못하고 분당했다. 바른정당계 의원들은 최근 ‘새로운보수당’을 창당하고 독자노선을 택했다.

한편, 안 전 의원은 지난해 10월부터 미국 스탠퍼드대 방문학자로 체류하고 있다. 안 전 의원의 귀국일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지만, 그가 정계 복귀를 공신 선언한 만큼 이달 내 국내 입국할 것으로 보인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