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권 대표 SMART 경영] 민간과 공공 분야의 미래 경쟁력
[이인권 대표 SMART 경영] 민간과 공공 분야의 미래 경쟁력
  • 이인권
  • 승인 2020.02.07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권 문화경영미디어컨설팅 대표
이인권 문화경영미디어컨설팅 대표

[뉴스포스트 전문가 칼럼=이인권] 아이러니컬하게도 조직이 “편안해지고” 구성원들이 “만족해하는” 환경이 되면 조직이 취약해지기 쉽다. 그것은 조직이 현실에 안주하는 현상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끊임없는 변화를 위해 일정한 정도의 긴장감이나 스트레스 요소를 갖는 것이 오히려 조직을 강하게 만들 수 있는 것이다.

‘활력곡선’(Vitality Curve)'이라는 것이 있다. 미국 제너럴 일렉트릭(GE)이 침체의 늪에 빠져 있었던 세계적인 기업을 다시 일으키기 위해 일찍이 도입했던 인력관리제도다. 기본적으로 수평적인 문화를 갖고 있는 미국의 기업풍토에서는 참신한 제도였을지 모르지만 한국의 수직적 기업풍토에서는 인력구조조정제도나 다름없었다.

GE는 매너리즘과 무사안일에 빠진 거대 기업의 새로운 도약을 목표로 직원들에게 자극을 주기위해 이런 새로운 제도를 시행했다. 전 구성원들을 상위 20%, 중위 70%, 하위 10% 세 범주로 나눠 그에 합당한 당근과 채찍을 구사한 것이다.

성과가 탁월해 상위 범위에 속하는 구성원들에게는 임금인상이나 승진, 그리고 스톡옵션을 부여하며, 중간 범주 계층에게는 상위 등급이 되도록 교육 훈련이나 격려나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반면 하위에 속하는 부류는 과감히 퇴출시켰던 것이다.

이 정책을 도입한 당시 회장이었던 잭 웰치의 경영철학에 대해서는 가혹하다는 평가도 있었다. 개인의 성과에 치중하기보다 조직 전체의 구성원들이 열정을 갖고 팀워크를 통한 시너지로 활력을 창출해야 된다는 반론도 있었다.

그러나 어떻든 기업조직은 구성원들의 역량을 통해 성과를 내야 한다. 여기에서 핵심은 경쟁력을 갖춘 인력이야 조직이 어떤 인사제도를 시행하던 상관이 없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경쟁에서 뒤처지는 구성원들에게 활력곡선과 같은 성과 중심의 평가는 결정적인 영향력을 미칠 수 있다.

한국에서도 1990년대 후반 IMF를 겪게 되면서 기업들의 구조조정이 보편화 되었다. 그러면서 민간기업에서의 정년은 별 의미가 없이 기업의 여건에 따라 명예퇴직이 일반화되면서 고용신분이 불안정하게 되었다.

그때부터 법적으로 신분이 보장된 공무원이나 공기업이 가장 안정된 직장으로 인식되기에 이르렀다. 그것이 지금 한국사회에 ‘공시족’이라는 유행을 가져왔다. 물론 그 후 공무원이나 공기업에서 성과제를 통해 실적을 평가하고 있지만 그것이 고용상태에까지 영향을 끼치는 것은 아니다.

그러다보니 공직사회를 두고 “철밥통”에 “영혼이 없는 집단”으로 비하하는 말까지 생겨나게 됐다. 요즘 심하게는 수백 대 일의 경쟁률을 뚫어야 공직에 들어갈 수 있다. 당연히 그 어려운 관문을 통과한 신세대 공무원들이 한창 창의력을 발휘해야 할 판이다.

그런데 뿌리 깊은 구태적 관료주의에 갈등을 느끼는 경향이 짙어지고 있다 한다. 이것은 국가적으로 인력의 낭비나 다름없으며 공직사회의 혁신이 절실한 이유이기도 하다. 바로 공공분야가 지니고 있는 반취약적 특성 때문이다.

하기야 관료적인 체계에 대해 미국의 행정학자 랄프 험멜도 ‘공무원은 생김새가 인간과 비슷하지만 머리와 영혼이 없는 존재’라고 지칭하기도 했다. 여기에서 말하는 ‘영혼’이란 사명감, 책임감, 주관성, 자긍심, 열정, 패기, 헌신, 봉사, 창의성 등을 두루 포함하는 개념이라 할 수 있다. 아마 GE는 활력곡선이라는 제도적 장치를 통해 구성원들에게 이러한 영혼을 가져줄 것을 요구했던 것일 터이다.

지금 세상은 하루가 다르게 바뀌면서 사회문화체계가 상전벽해를 거치고 있다. 이런 시대를 살아가는 현대인들은 현재를 보지 말고 미래를 내다보는 혜안을 가져야 한다. 곧 지금 기준으로 도래하는 인공지능(AI)과 로봇 기반의 4차 산업시대를 예단해서는 되지 않는다.

이제는 모든 것이 달라질 불확실성의 미래설계를 위해 꾸준한 배움으로 통찰력을 갖고 스스로 혁신하고 변화해야 한다. 윈스턴 처질 수상은 일찍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변해야 하며 완벽해지기 위해서도 변해야 할 것’을 강조했다.

인간과 기술이 같이 진화해 나가고 있는 지금 세상에 그의 말은 단순하게 명언을 넘어 주도적으로 실천하지 않으면 안 되는 철칙이 되었다. 그래야 미래의 경쟁에서 이기며 새로운 혁신 시대를 선도해 갈 수 있을 것이다.

이인권 문화경영미디어컨설팅 대표 · 칼럼니스트 · 문화커뮤니케이터

전 한국소리문화의전당 CEO 대표 ·  예원예술대 겸임교수

 

이인권 leeingweon@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