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코로나19’ 취약계층에 마스크 보급...예산 191억 투입
경기도, ‘코로나19’ 취약계층에 마스크 보급...예산 191억 투입
  • 이별님 기자
  • 승인 2020.02.14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이별님 기자] 코로나 19 확진 환자가 가장 많은 경기도에서 취약 계층을 상대로 마스크를 조기 보급한다.

(사진=경기도 제공)
(사진=경기도 제공)

14일 경기도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취약계층 마스크 조기 보급에 191억 원을 긴급 투입한다고 밝혔다. 도내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사회복지시설(노인, 장애인 시설 등) 거주자 44만 3천 명에게 식약처 인증 보건용 마스크를 1인당 50매씩 보급할 예정이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취약계층 마스크 보급 사업을 통해 미세먼지에 취약한 노인 등을 대상으로 미세먼지 마스크를 무료 보급해 왔다. 하지만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마스크 수요가 늘고 구매 비용 부담이 증가한 데 따라 상·하반기 예산을 한꺼번에 투입해 조기 배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각 시·군에서는 마스크 보급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적합한 납품업체를 선정하고, 지원 대상자를 파악해 마스크 세부 보급계획을 마련할 예정이다. 경기도는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와 사회복지시설을 통해 빠른 시일 내에 마스크가 배부될 수 있도록 시·군과 협력할 방침이다.

이병우 경기도 복지국장은 “기초생활수급자 등 저소득 취약계층에 마스크를 신속히 배부해 구매 비용 부담 없이 코로나19를 예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별님 기자 leestarnim@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