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번 환자’ 아내도 확진...부부 감염 경로는 오리무중
‘29번 환자’ 아내도 확진...부부 감염 경로는 오리무중
  • 이별님 기자
  • 승인 2020.02.17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이별님 기자] 코로나 19 확진 환자가 약 5일 동안 잠잠했던 가운데, 노부부가 이틀 사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감염 경로가 파악되지 않아 역학조사에 비상이 걸렸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17일 질병관리본부는 이날 오전 신규 확진 환자 1명이 지난 16일 늦은 오후에 추가됐다고 밝혔다. 30번째 환자는 전날 이른 오전에 확진 받은 29번째 환자의 부인으로 68세 한국인이다. 확진 판정을 받은 30번 환자는 서울대학병원으로 옮겨졌다.

앞서 29번 환자(82세)는 동네 의원 두 군데를 방문한 다음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응급실에 내원했다. 심근경색을 의심하던 중 CT 폐렴 소견이 발생했고, 의료진은 코로나 19를 의심해 검사했다. 확진 판정을 받은 29번째 환자도 서울대학병원으로 옮겨졌다.

닷새째 확진 환자가 발생하지 않은 상황에서 서울 종로구에 거주하는 노부부 모두가 감염된 것이다. 문제는 두 사람 모두 해외 방문 이력과 확진 환자 접촉 이력이 확인되지 않았다는 점이다.

30번 환자가 먼저 감염됐는지, 29번 환자로부터 감염된 것인지, 제3자로부터 옮은 것인지는 현재까지 파악이 안 되고 있다. 두 확진 환자의 동선 역시 공개되지 않았다. 질병관리본부 측은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기존 확진 환자와의 접점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별님 기자 leestarnim@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