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의료원 40대 급사…“코로나19 아니다”
부산의료원 40대 급사…“코로나19 아니다”
  • 김혜선 기자
  • 승인 2020.02.17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17일 오전 베트남 여행에서 돌아온 뒤 가슴 통증을 호소하다 숨진 한국인 40대 남성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음성’ 판정이 나왔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 (사진=뉴시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 (사진=뉴시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베트남 환자에 대해서는 검사 결과 음성으로 확인이 됐다”며 “사의는 급성 심정지나 다른 원인이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 남성은 이날 오전 9시쯤 부산 연제구 부산의료원 응급실에서 호흡곤란과 가슴 통증 등을 호소, 119구조대원에 의해 병원에 실려와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나 숨졌다. 이 남성은 발열 등 증세가 없었지만 보건 당국은 만약을 대비해 해당 병원 응급실을 폐쇄하고 코로나19 역학조사에 착수한 바 있다.

정 본부장은 “코로나19 의심사례가 아니었고 다른 원인으로 사망했지만, 베트남 여행력이 있기 때문에 안전을 위해 검사를 시행한 것으로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