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니아대우, 인수 2년 만에 흑자 전환…당기순이익 95억원
위니아대우, 인수 2년 만에 흑자 전환…당기순이익 95억원
  • 선초롱 기자
  • 승인 2020.02.17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선초롱 기자] 위니아대우는 17일 2019년 실적발표를 통해 연결 기준 매출총액 1조2740억 원, 당기순이익 95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위니아대우 광주공장 (사진=위니아대우)
위니아대우 광주공장 (사진=위니아대우)

지난 2018년 대유위니아그룹은 위니아대우 전신인 동부대우전자를 인수했다. 당시 실적은 당기 순이익이 890억 원으로 적자였다. 인수 2년차인 올해 매출은 전년 대비 소폭 감소해 1조2740억 원을 기록했지만, 당기 순이익이 크게 늘어나면서 흑자전환 했다.

대유위니아그룹의 일원이 된 지난 2년간 위니아대우는 위니아딤채와의 시너지 효과 창출을 위해 사업 효율화를 전개해왔다. 2018년 양사가 각각 보유한 부평과 성남에 있던 R&D 조직도 하나로 합치고, 위니아대우의 성남물류센터와 부평연구소 등 중복 자산을 매각해 금융비용을 절감했다.

해외 영업 중심인 위니아대우는 해외법인의 구조조정을 통해 효율성을 극대화했다. 유럽과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법인의 만성적자를 이유로 법인 간 합병을 통해 고정비를 낮추는 구조를 만들었다.

해외 실적은 북미와 멕시코 등 중남미에서 개선됐다. 위니아대우는 트렌디한 한류 마케팅을 펼쳐 중남미에서 한류문화 열풍이 소비로까지 확산되는 현상을 만들었다. 또한, 다양한 제품 라인업을 무기로 고객층 다각화에 성공해 소형가전의 비중을 키웠다.

또한 장기적인 체질 개선을 위한 효율화도 전개했다. 중국 천진과 멕시코 공장 등의 수익성 향상을 위해 원가경쟁력 확보에 나섰다. 천진과 멕시코 공장은 위니아대우의 주력 상품인 냉장고와 세탁기, 주방기기 등의 생산기지이다.

관계자는 “새로운 대우로 시작한 지 2년 만에 시장이 인정할만한 성적표를 받게 돼 감회가 남다르다”며 “올해는 더 반격의 고삐를 당겨 기대한 시너지 효과를 충분히 달성할 수 있도록 목표를 잡고 다시 세계 속의 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선초롱 기자 seoncr09@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