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통위 “코로나 19 막기 위해 ‘한중일 + 북한 협의체’ 필요”
외통위 “코로나 19 막기 위해 ‘한중일 + 북한 협의체’ 필요”
  • 이별님 기자
  • 승인 2020.02.19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이별님 기자] 국회 외교통일위원회가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한국과 중국, 일본은 물론 북한과의 4자 협의체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사진=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제공)
(사진=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제공)

19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이하 ‘외통위’)에 따르면 지난 18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출석한 전체회의에서 정부로부터 ‘코로나 19 방역을 위한 후베이성 방문·체류 외국인에 대한 입국 제한 조치’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위원은 “코로나 19 등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한국, 일본, 북한, 중국 등을 중심으로 국제협의체 구성을 통한 공동대응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밝혔다. 미래통합당 정진석 위원은 “전국적으로 7만 명 가량으로 추산되는 중국 유학생의 입국에 따른 감염병 확산 방지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국회 외통위 현안 질의에서 강 외교부 장관은 “일본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에 탑승한 우리 국민을 이송하기 위해 여객기를 투입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 밖에도 외통위 현안 질의에서는 ▲ 성주 사드 무기체계 이전 비용의 정부 부담 여부 ▲ 금강산 개별관광에 대한 한미 간의 논의 내용 및 미국의 동의 여부와 북한 반응 ▲ 북한 선전 매체의 총선 관련 국내 정치 관련 보도에 대한 정부 대응 미흡 ▲ 북한 이탈 주민의 정치 활동에 따른 신변 보호 필요 등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

한편 이날 외통위 전체회의에서는 법률안도 상정되어 심사했다. ▲ 국제협력 요원 순직 심사 등에 관한 법률안 ▲ 북한인권법 일부개정법률안 등 15건이다. 해당 법률안은 오는 25일과  27일로 예정된 법안심사소위원회 심사와 전체회의를 통하여 의결될 예정이다. 

이별님 기자 leestarnim@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