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연합정당’ 움직임에 통합·정의·민생 ‘화들짝’
민주당 ‘연합정당’ 움직임에 통합·정의·민생 ‘화들짝’
  • 김혜선 기자
  • 승인 2020.03.09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포스트=김혜선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비례 연합정당 참여 여부를 전(全)당원 투표를 통해 결정하기로 하면서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은 물론 범여권인 정의당과 민생당도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뉴시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뉴시스)

지난 8일 민주당은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오는 4·15 총선에서 범진보 개혁 진영의 비례연합정당 참여 여부를 전체 당원 투표로 결정하기로 했다. 민주당 지도부가 그동안 통합당 위성정당인 ‘미래통합당’을 비난해온 만큼, 연합정당 창당에는 당내 의견이 엇갈린다. 이에 민주당은 전체 당원의 의견을 모아 결정을 내리겠다는 것.

현재 민주당 지도부에서는 연합정당 합류에 대한 ‘명분’은 충분하다는 기류가 우세하다. 무엇보다 최근 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에서 이대로 총선을 치를 경우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을 포함한 세력이 원내 제1당이 될 것이라는 보고서를 내놓기도 했다. 최근 통합당 지도부에서 ‘원내 1당이 되면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공식화 할 것’이라는 발언이 공공연하게 나오는 것도 민주당 지도부의 불안감 조성에 한몫하는 눈치다.

그러나 당내 반대 세력도 만만치 않다. 당내 연합정당 참여 반대파는 ‘중도층 이탈’을 염려한다. 설훈 민주당 최고위원은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통합당이 했던 행태(미래한국당)에 대해서 ‘위성정당이다, 가짜정당이다’ 아주 비난을 퍼부었는데 결과적으로 우리도 모양새가 비슷한 쪽으로 가기 때문에 그쪽의 비난을 면하기가 쉽지 않다”면서 “결국 선거라는 게 중도층 표심을 어떻게 끌어당길 것인가에서 승부가 결정 나는데 중도에 계신 분들이 ‘통합당 얘기가 맞구나’ 이런 판단을 할 것 같아 두렵다”고 말했다.

민주당 지도부의 ‘전당원 투표 결정’은 사실상 비례 연합정당 합류를 위한 수순에 불과하다는 목소리도 있다. 현재 민주당 권리당원은 약 80만여 명. 민주당은 오는 11일까지 투표 시기와 문항 등을 결정하고, 이번주 내로 모바일 투표를 진행하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이미 비례정당을 만든 미래통합당은 민주당의 연합정당 합류 조짐에 “국민의 선택을 받을 자격이 없다”고 맹폭했다. 황교안 통합당 대표는 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치적 유불리에 따라 자신들이 만든 선거법도 내팽개칠 수 있는 정권은 국민의 선택을 받을 자격이 없다”며 “민주당 스스로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민심 왜곡 선거법이라는 증거를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의당 역시 “비례연합정당에 대한 공학적 접근은 범진보 개혁 세력을 수렁에 빠뜨릴 수 있다”고 경고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8일 정의당 비례대표후보 선출 보고회에서 “정의당은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취지를 훼손하는 어떤 비례정당에도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범진보 개혁 세력의 승리를 위해 가장 경계해야 할 것은 적을 이기고자 적을 닮아가는 내로남불 정치”라고 지적했다.

민생당도 “더불어민주당이 비례 연합정당 참여 여부를 전당원 투표로 결정한다는데, 정치적 책임을 당원에게 떠넘기는 저열한 술수”라고 비난했다. 김정화 민생당 공동대표는 “스스로의 원칙을 저버리고 정치개혁의 대의를 배신하는 비례 연합정당은 민주당의 무덤이 될 것”이라며 “위헌이자 위법인 반민주 위성정당을 반드시 박멸하겠다”고 말했다.

김혜선 기자 hyeseonkim9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